상단여백

HOME #의식주
여름 다이어트 ... '탈모 위험'

여름에는 외부 활동이 많아지는 만큼 여러 가지 관리가 필요해진다. 노출의 계절인 만큼 몸매관리도 해야 하고 자외선에 다칠 수 있는 피부 관리도 필수적이다.

하지만 햇빛에 가장 가까이 노출된 신체부위임에도 두피나 머리카락에 대한 관리는 비교적 소극적이다.

강한 자외선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된 머리는 두피가 따갑거나 쓰린 염증에서부터 머리끝이 갈라지거나 끊어지고 푸석푸석해지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관리가 필요하다.

자료사진

또한 여름철 노출을 의식해 급하게 체중감량을 시도하려는 이들이 원푸드 다이어트나 식사를 거르는 방법을 사용할 경우 탈모를 유발 할 수 있다.

탈모는 선천적인 측면 뿐만 아니라 영양부족이나 영양불균형, 다이어트 스트레스 등이 탈모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다이어트 중이라면, 탈모를 예방하기 위한 노력도 게을리 해서는 안 된다.

외부 손상으로 인한 탈모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두피 마사지와 깔끔한 관리가 중요하다. 땀이 많이 나는 여름에는 두피에 땀과 먼지, 세균 등이 남지 않도록 매일 깨끗하게 감아줘야 한다.

이 때 사용하는 샴푸는 두피의 상태에 가장 적합한 약산성이나 머리에 자극을 주지 않는 것으로 선택해 꾸준히 탈모관리를 해주는 것이 좋다.

규칙적인 생활을 통해 피로와 스트레스를 줄이면 두피에 혈액이 원활하게 공급되기 때문에 탈모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

장시간 에어컨 사용과 실내 외 기온 차이로 머리가 긴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저녁에는 두피에 자극적이지 않는 정도의 빗질과 마사지 등으로 풀어주는 것이 좋다.

모공을 막고 있는 불필요한 비듬과 노폐물, 피지 등을 제거하고 혈액순환을 개선해주는 관리 시스템인 두피 스케일링과 효과적인 약물을 두피에 직접 주사하여 모낭에 약물이 작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메조테라피를 통해 효과적인 탈모 치료가 가능하다.

또한 탈모는 진행성 질환으로 점점 빠지는 머리카락도 늘어나게 된다. 따라서 장기간 머리카락이 한 움큼씩 빠지는 등 증세가 보인다면 절대 방치하지 말고 서둘러 치료를 해야 하며 환자의 상태에 따라서 모발이식수술도 고려해 볼 수 있다.

여름철 건강한 두피와 모발을 위해서는 수분을 충분히 보충하고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 채소를 자주 섭취하며, 기름진 음식, 커피, 흡연 등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또한 적당한 운동과 여가활동 등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김석진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