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일반·국회
민주 강원경선, 文 45.8%로 1위…孫 2위 다음은 충북
CBCi | 승인 2012.08.28 18:49

[CBC뉴스] 모바일 투표 논란으로 경선 파행으로 치닫던 민주당 경선이 재개돼 강원 원주에서 세 번째 경선을 이어갔다.

이 가운데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후보가 강원지역 경선 결과 1위를 차지했다.

문재인 후보는 유효투표 6187표 가운데 2837표(45.8%)를 얻어 1위에 올랐으며, 손학규 후보는 2328표(37.63%)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김두관 후보(678표, 10.96%), 정세균 후보(344표, 5.56%)가 각각 3위와 4위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문 후보는 제주와 울산의 경선 결과를 합하면 1만9811표를 기록해 7615표를 얻은 2위 손학규 후보를 1만2196표차로 앞섰다.

이어 3위는 김두관 후보로 6676표를 얻었으며, 정세균 후보는 1696표를 기록해 4위에 그쳤다.

문 후보는 개표 결과 발표 직후 “이겼지만 기뻐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1위보다 중요한 게 경선에서 정권교체의 강력한 힘을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에게 다가가고 신뢰받는 경선이 더욱 중요하다”며 “걱정 끼쳐 송구하고 더 좋은 경선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부터 오는 29일까지 이틀 동안 충북지역 시민·당원 모바일 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며, 시민·당원 투표소투표는 29일 하루 동안 실시된다.

한편 앞서 민주통합당에서는 비(非)문재인 후보들이 모바일 투표의 공정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경선을 중단하는 등 당내에서 파행을 겪었다.

지난 25일 제주 경선이후 김두관 후보는 “제주도 선거인단 중 1만3000여명이 본인이 직접 선거인단에 가입해 놓고도 불참한 것으로 처리됐다”며 의혹을 제기한 것.

그러나 당 선관위는 이들이 제기한 공정성 논란에 대해 ARS 중간에 전화를 끊어 미투표 처리된 사례가 모바일 선거인단의 1.8% 미만임을 확인했다.

이후 비문재인 후보 3명은 경선 중단 명분이 사라져, 결국 28일 경선에 복귀했다.
 
CBC뉴스 최소리 기자 press@cbci.co.kr
반응이쎈 ⓒ CBC뉴스 (http://cb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BCi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BCi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60길 23-5 (주)씨비씨미디어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70-8248-7181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등록연월일 : 2011.06.13  |  발행연월일 : 2011.04.11  |  제호 : CBC뉴스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곤
Copyright © 2016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