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이노근 호남 비하 발언 도마에…“호남하면 부정, 반대, 비판, 과거집착 떠올라”
▲ 이노근 의원     ©  뉴시스

 
[CBC뉴스=유수환 기자] 이노근 새누리당 의원(국토해양위원회)이 31일 전라남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호남하면 부정, 반대, 비판, 과거 집착 등 4가지 단어가 떠오른다”며 호남 비하 발언을 해 파장이 일고 있다.
 
이 의원은 전날 국감에서 “국비 많이 따오는 데만 집착하지 말고 호남의 이미지를 빨리 완화하고 미래지향적으로 나가야 한다”며 이 같이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의 이 같은 발언에 민주당 의원뿐만 아니라 새누리당 의원들도 이노근 의원의 발언을 성토하고 나섰다.
 
민주당 이윤석 의원은 "국감을 마무리하는 시점에 이같은 발언이 나와 안타깝다"며 "과거 정부에서의 무차별 홀대에 대한 몸부림을 그런 식으로 표현하는 것은 곤란하다. (예산을 확보하려 해도) 기획재정부 중요 자리에는 인맥이 없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강석호 의원 역시 "특정 지역을 매도하는 발언도, 영호남을 갈라놓는 발언도 삼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같은 당 함진규 의원도 "국감 잘해놓고 안좋은 이미지로 헤어지는 것 같아 안타깝다. 공직자들 앞에서 자제해 달라"고 이 의원을 질타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이 의원은 “조금 전 발언은 이 지역도 발전시키려면 우수한 인재, 창의적 사고, 뭔가 실리를 찾아야 한다는 취지해서 한 발언인데 오해를 산 것 같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노근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곧바로 정치권의 도마에 올랐다. 민주당 조경태 최고위원은 이노근 의원의 발언을 거론하며, “참으로 시대에 뒤떨어진 이야기다. 여당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해서 이런 말을 내뱉었는지 모르지만 참으로 한심하기 짝이 없다. 전형적인 구시대적 정치 행태다”라며 “정중히 호남인들과 국민들께 사과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김영근 수석대변인 역시 1일 논평을 통해 “새누리당은 소속의원의 ‘호남비하 발언’ 즉각 취소하고 사과하라”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김 수석대변인은 “어제(31일) 국회 국토해양위원회의 전남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이 “호남하면 부정 반대 비판 과거집착 등 네 가지 단어가 떠오른다”고 했다고 한다. 역시 지역감정을 부추겨서 권력을 누려온 군사독재의 후예다운 발언이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수석대변인은 “잊을만하면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새누리당의 모습에 진절머리가 난다. 집권여당이 ‘국민통합’을 얘기하는 것이 거짓말인줄 알고 있었지만, 그러면서도 새누리당에 한가닥 양심이 남아있기를 기대했다. 그러나 이노근 의원의 발언을 접하면서 그 실날같은 희망마저 접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제 새누리당을 비롯한 박근혜 정부 핵심인사들이 정말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논평을 낸다고 한들 사퇴할 사람들이 아니라는 것을 안다”면서 “사과 또는 사죄하라고 해도 깔아뭉개는 그들이다.”라고 일갈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지역감정의 망령을 되살려서 정권을 유지하고 집권해야할 만큼 절박한 이유라도 있으면 국민 앞에 당당히 밝혀라. 그렇지 않다면 지역감정 더 이상 건드리지 마라. 간곡히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CBC뉴스 유수환 기자 press@cbci.co.kr
반응이쎈 ⓒ CBC뉴스 (http://cb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환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환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