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 더욱 기대가 모아지는 이유
상태바
김세영, 더욱 기대가 모아지는 이유
  • 이수형 기자
  • 승인 2015.04.06 16: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세영 (김세영 우승 실패)     

[CBC뉴스=이수형 기자] 첫 우승을 기대를 모았던 김세영이 아쉽게 대회를 마무리 지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메이저대회 첫 우승을 노렸던 김세영(22·미래에셋자산운용)이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한 것.

김세영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파72·6769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ANA 인스퍼레이션(총상금 25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3타를 잃어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로 공동 4위에 자리했다. 

3라운드까지 2위에 3타 앞선 단독 선두였던 김세영은 메이저대회의 중압감을 극복하지 못했다. 샷과 퍼트가 모두 불안했다.

이날 버디를 5개나 쳤지만 더블보기와 보기도 각각 2개, 4개나 범했다. 

올해 루키 시즌을 보내고 있는 김세영은 지난 2월 퓨어실크 바하마스 LPGA 클래식에서 첫 승을 신고해 이번에 2승째에 도전했다. 메이저대회 첫 승 도전이기도 했다.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2번 홀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산뜻하게 4라운드를 시작했다.

그러나 4번 홀에서 꼬이기 시작했다. 티샷이 크게 벗어나면서 더블보기를 범했다. 스테이시 루이스(30·미국)에게 추격의 빌미를 제공했다.

김세영은 6번 홀에서 버디를 기록, 수습에 나섰지만 루이스의 상승세가 매서웠다.

결국 3타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11번 홀에서 동타를 허용했다. 이 홀에서 루이스가 버디를 기록한 반면에 김세영은 보기를 범했다.

크게 흔들렸다. 김세영은 12번 홀에서 다시 티샷 실수를 범했고, 보기를 범햇다. 루이스가 버디를 치면서 2타차로 김세영을 따돌렸다.

김세영이 13번 홀에서 약 4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했다. 이번에는 루이스가 보기를 범해 2타 차이가 단숨에 동타가 됐지만 거기까지였다.

김세영은 14번 홀에서 더블보기, 15번 홀에서 보기를 범하며 동력을 잃었다. 16번 홀의 버디로 반전을 꾀했지만 17번 홀에서 다시 보기를 범했다.

우승은 마지막 18번 홀에서 극적인 이글을 기록한 브리타니 린시컴(30·미국)이 차지했다. 

김세영과 루이스의 선두 경쟁에서 한걸음 처져 있던 린시컴은 마지막 18번 홀에서 극적인 이글을 기록, 단숨에 9언더파로 선두 루이스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린시컴과 루이스는 연장을 치렀고, 린시컴이 연장 3번째 홀에서 파를 쳐 보기를 범한 루이스를 따돌렸다.

2009년 이 대회 전신인 크래프 나비스코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린시컴은 통산 6승을 기록하며 우승상금 37만5000 달러(약 4억8000만원)를 챙겼다. 

개막전을 시작으로 한국(계) 선수들이 6개 대회를 휩쓸었지만 지난주 KIA 클래식에 이어 2주 연속으로 미국 선수에게 우승을 넘겨줬다. KIA 클래식에서는 크리스티 커(미국)가 정상에 올랐다. 

이미향(22·볼빅)은 이날 한 타를 줄여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로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등과 함께 공동 8위에 올라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김효주(20·롯데), 이미림(25·NH투자증권), 박인비(27·KB금융그룹), 제니 신(23·한화)은 나란히 4언더파 284타를 쳐 공동 11위에 자리했다.

세계랭킹 1위인 뉴질랜드 동포 리디아 고(17)는 최종합계 3오버파 291타로 공동 51위까지 처졌다. 처음으로 톱10 진입에 실패했다.

☞ 실시간 HOT 뉴스
지아 티저, 이제 ‘노출’ 공략인가?
정아름, 계속되는 노출에 시청자들 ‘맹비난’
가인, 물에 젖은 하얀 셔츠 ‘뽐내’…충격
김종국, 윤진서에 ‘사심 고백’ 하지만…
유재석, 엉덩이 만진 최초의 여자는?

 

☞ 이 시각 주요 뉴스
문재인, 권노갑 모시기 어렵네
안상수, 여론조사 ‘불안한’ 리드?
경남기업 성완종 전 회장, 구속 카운트다운
시화호 ‘엽기 살인사건’ 치안력 확대 ‘절실’
[CBCTV] 마라톤과 식목일 기념을 한번에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국의 체험' … '단언컨대 최고의 설경'
하늘에서 강철비가!...'무자비한 화력'
로봇 댄싱배틀 … '춤신'의 경지
환상적인 새해맞이 드론쇼 '2021 가즈아!'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불꽃놀이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물 뿌리는 즉시 열음동굴…영하 몇 도 길래
신선계가 바로 이곳 , 사해팔황이 눈아래에
귀여운 강아지의 축구장 난입…축구화 물고 신났네
'실패한 모험' 다카르 '죽음의 랠리'
트럭으로 펼치는 환상적인 웨이크보드 묘기
깊이 실화냐? 세계에서 가장 깊은 다이빙풀
징기스칸의 힘이 느껴지는 설원의 풍경,,,감동
너무 빠른 세리머니…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야!!
천조국 미국 대통령의 위엄
아기 코뿔소 특식에 신이 났어요
차원이 다른 휴가, 메시 자가용 비행기 타고집으로
홍수로 섬에 갇힌 희귀 품종 기린 구출작전
바닷속 아기상어? 아니 산타!! 뚜루루 뚜루♩♪
바이크 환상 묘기,지상 최대 '짜릿함'
세계에서 가장 작은 원숭이 '마모셋' 깜찍이 깡패
귀염 뽀짝 아기 동물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