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조선왕실 최후 궁중회화, 일반에 첫 공개
상태바
일제강점기 조선왕실 최후 궁중회화, 일반에 첫 공개
  • 김은경 기자
  • 승인 2015.04.27 10: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창덕궁 대조전 '봉황도'

[CBC뉴스=김은경 기자]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그동안 일반에 공개되지 않았던 창덕궁 대조전 벽화 2점을 제1회 궁중문화축전을 맞아 개최되는 ‘창덕궁 대조전 벽화’ 특별전을 통해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국민에게 공개한다.

이번에 전시되는 벽화는 일제강점기인 1920년 왕비의 생활공간이었던 창덕궁 대조전에 그려진 ‘봉황도’(鳳凰圖, 등록문화재 제242호)와 ‘백학도’(白鶴圖, 등록문화재 제243호)이다.

이들은 1917년 화재로 소실된 대조전을 다시 지으면서 내부를 장식하기 위해 제작됐으며, 비단에 그려 벽에 붙인 부벽화(付壁畵) 형식의 작품이다.

대조전 대청 동쪽 벽에 그려졌던 ‘봉황도’는 상상의 동물인 봉황을 주제로 부귀를 상징하는 모란과 나리꽃, 바위 등을 화려하게 표현했다.

한편 16마리의 학이 달을 배경으로 소나무로 날아 앉는 모습을 기품 있게 묘사한 ‘백학도’는 ‘봉황도’와 마주해 서쪽벽을 장식하고 있어 두 그림이 완벽한 대칭과 조화를 이루고 있다.

두 벽화는 군왕의 덕치(德治)를 상징하는 봉황과 백학을 포함한 십장생(十長生)으로 꾸며져 황실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하고 있다.

비록 일제강점기에 제작됐지만 순종 황제의 의지에 따라 조선 화가들이 그린 이 그림에는 군왕의 위엄이 계속되기를 바라는 마음이 녹아 있는 것이다.

문화재청은 대조전 벽화의 안전한 보존관리를 위해 2013년부터 벽화를 떼어내 보존처리하고 대조전에는 모사본을 제작해 부착하는 사업을 2년에 걸쳐 진행했으며, 보존처리가 완료된 원본은 2014년 국립고궁박물관으로 이관했다.

이에 이번 특별전에서는 보존처리된 벽화와 더불어 벽화 보존처리와 모사본 제작 관련 영상과 벽화의 아름다운 모습을 담은 대형 애니메이션을 상영해 벽화의 보존과 모사 과정에 대한 관람객들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창덕궁 대조전 벽화’ 특별전은 그동안 일반인이 볼 수 없었던 대조전 벽화를 가까이에서 감상하면서 우아하고 정교한 황실 회화의 진수를 느끼고 근대기 회화의 변화상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다. 아울러 문화유산의 보존과 활용에 대해서도 생각해 볼 수 있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

국립고궁박물관 야간 특별관람 기간인 다음 달 2일부터 14일 동안에는 밤 10시까지 관람 가능한 이번 전시는 무료로 운영된다.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공공장소 마스크 의무착용' 법제화, 당신의 생각은?
K -트롯, 전 세계에서 통할까?
카페 등 일회용품 한시적 허용에 대한 의견은?
부동산 정책, 투기 심리 잡을까?
'민식이법',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적당하다 VS 비싸다' ...배달료 책정 금액에 대한 의견은?
‘인천공항 정규직화’ 반대 … ‘역차별’ 주장
진단키트 제품명 ‘독도’ 찬성 VS 반대, 여러분의 의견은?
n번방 사건, 텔레그램 악용 … ‘메신저 책임론’ 대두
유승준 국내 연예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