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파크 몰카 용의자 검거, 피해 정도 '천차만별'
상태바
워터파크 몰카 용의자 검거, 피해 정도 '천차만별'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8.26 15: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워터파크 몰카 용의자 검거

[CBC뉴스=온라인뉴스팀] 워터파크 몰카 용의자가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워터파크 몰카 용의자는 국내 워터파크와 야외수영장 4곳에서 동영상을 촬영해 유포해 성폭력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 혐의로 붙잡혔다.

워터파크 몰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지방경찰청·용인동부서 수사전담팀은 전날 검거한 워터파크 몰카 용의자 최모(26·여) 씨의 진술과 중간 유포책 수사를 통해 이같이 파악했다고 26일 밝혔다.

워터파크 몰카 용의자 최 씨는 워터파크 등의 샤워실과 탈의실 안팎을 오가며 짧게는 1분에서 길게는 5분씩 모두 185분을 촬영했다. 워터파크 몰카 용의자의 촬영으로 피해자만 2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워터파크 몰카 용의자가 촬영한 동영상에는 샤워를 하거나 옷을 갈아입는 여성과 아동이 무작위로 찍혔다. 워터파크 몰카 용의자 최 씨는 일부 여성을 따라다니면서 촬영하기도 해 신체가 모두 노출되는 등 심각한 피해를 봤다.

경찰이 지금까지 확보한 워터파크 몰카 원본 동영상은 확장자가 avi형식으로 개수만 100여 개, 파일용량은 10GB(기가바이트)에 이르렀다.

인터넷에 유포된 9분 41초와 9분 43초짜리 워터파크 몰카 동영상은 짧게 찍힌 원본동영상을 편집해 만든 것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일부 피해자는 부분적으로만 등장하는 등 피해정도가 천차만별이지만 동영상에 찍힌 사람은 100~200명 수준으로 추산하고 있다"며 "아직까지 정식으로 피해신고를 한 사례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검거된 워터파크 몰카 용의자 최 씨는 지난해 채팅을 통해 한 남성을 만났고, 이 남성으로부터 "몰카 영상을 찍어주면 돈을 주겠다"는 제안을 받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워터파크 몰카 용의자 최 씨는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뒤로 전남 곡성 고향집에 내려가 생활하다 25일 오후 검거됐다.

경찰은 동영상이 찍힌 장소 4곳의 결제내역과 통화내역을 분석해 워터파크 몰카 용의자 최 씨가 해당 장소에 모두 있었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 용의자로 특정해 추적해 왔다.

경찰은 성폭력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워터파크 몰카 용의자 최 씨를 입건해 조사하는 한편 워터파크 몰카 용의자 최 씨에게 동영상 촬영을 제안한 남성과 유포자를 쫓고 있다.

ㆍ[CBCTV] 재미있는 돼지 이야기…'돼지는 그래도 되지'

 

ㆍ[CBCTV] '아이는 천재로 태아 난다고 합니다...계속 잘 키울려면!'

 

 

ㆍ[CBCTV] 캐나다로 수출(?)한 우리 줄타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리플쑈] 플렉스 소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리플쑈] 2020년 버킷리스트 1호는?
[리플쑈] '국위선양' 방탄소년단(BTS), 군면제에 대한 의견은?
[리플쑈] 반려동물 보유세, 논쟁의 추는 어디에
[리플쑈]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4관왕 … "다음 작품 더 기대돼요"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강철비를 뿌리는 다련장 로켓, M270 MLRS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높은 기동성, 수상 주행 차륜형 장갑차 'New Black Fox'
대한민국 천라지망 최첨단 미사일 천궁 개발
대한민국 해군의 주력 구축함, 충무공 이순신함
[CTV] 블랙핑크 리사(BLACKPINK LISA), 뭘해도 귀여운 그녀의 출국현장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