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중, '세모자 사건'…'진실' 외면하지 않았다
상태바
김상중, '세모자 사건'…'진실' 외면하지 않았다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9.01 12: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상중 세모자 사건

[CBC뉴스=온라인뉴스팀] 김상중이 '세모자 사건'의 실체를 파악하고 충격을 받았던 상황을 회상했다. 김상중은 '세모자 사건'을 접한 당시 상황을 상세하게 설명했다.

또한 김상중은 '세모자 사건'을 언급하며 보여준 진지한 모습과는 정반대의 '반전 매력'까지 선사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상중은 31일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 질문에 최근 논란이 일은 '세모자 사건'을 언급하며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다룬 '세모자 사건'의 경우 취재해 달라는 시청자 의견이 많아서 나도 궁금했다"고 밝혔다.

김상중은 '세모자 사건'에 대해 처음에는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해 마음을 접었지만 진실을 알려주기 위해 다시 생각했다고 밝혔다.

특히 김상중은 '세모자 사건'이 방송으로 나가기 전에 녹음을 하면서 모니터링한 부분에서 충격에 휩싸였음을 밝혔다.

김상중은 "방송이 나가기 전에는 있는 그대로 원본 영상들을 봤다"며 "제일 충격적으로 본 장면은 PD가 나가고 나서 마이크가 켜져 있는 줄 모르고 아이들이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었다"고 설명했다.

김상중은 이어 "모자이크 너머에 있던 아이들의 표정을 보고 너무 깜짝 놀랐다"며 "열네 살 먹은 아이가 저런 표정을 지으며 연기를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김상중은 EXID의 '위아래' 댄스를 공개해 스튜디오를 뜨겁게 달궜다.

MC 박찬용은 아이돌 노래를 즐겨 듣는다는 김상중에게 EXID '위 아래' 댄스를 주문했고, 하니의 춤사위에 김상중은 몸을 들썩이며 정체 모를 댄스까지 보여주며 분위기를 더욱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힐링캠프-500인'은 김제동을 비롯한 시청자 MC 500인이 마이크를 공유하며 '메인 토커'로 초대된 게스트와 삶과 생각을 공유하는 '공개 리얼토크쇼'로 새 발걸음을 내디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ㆍ[CBCTV] '신나게 달리며…내가 이겼어'

 

ㆍ[CBCTV] '책속에 푹 빠진 아기...귀여워!'

 

 

ㆍ[CBCTV] '떠나는 여름이 아쉬워...화끈한 샤워 춤'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캣우먼 변신&해체 '가즈아' … 그렇게 변신하시면..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총돌리기의 정석' … 멋지다는 말로 다 표현 못해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