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지 열애, '이제는 고운 말만'… 꽁냥꽁냥 하며 극복
상태바
박민지 열애, '이제는 고운 말만'… 꽁냥꽁냥 하며 극복
  • 이소정 기자
  • 승인 2016.03.18 20: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에는 '공개 연애'가 트렌드로 자리 잡으며 많은 연예인들이 아낌없이 연애와 사랑을 고백했다.

그러나 이는 의도치 않은 많은 관심을 불러 일으키며 때로는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하거나 해명이나 사과 등을 하기도 했다.

박민지 열애 상대는 쏜애플의 윤성현으로 과거 발언이 도마위에 올랐다.

최근 '치즈인더트랩'에 출연했던 배우 박민지 열애 소식이 들려왔다. 박민지 열애는 그가 데뷔 이후 첫 공개한 연애이기 때문에 주목받고 있다.

박민지는 틴에이저 시절 영화 '제니 주노'로 데뷔하며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치인트'에 출연하며 성인 연기자로서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러던 중 박민지는 첫 공식 열애 소식을 알리며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박민지 열애 상대는 인디밴드 쏜애플의 윤성현이다.

박민지와 윤성현의 열애는 소속사 관계자가 1년째 만나고 있다는 사실을 공식 인정하며 공개됐다.

그러나 과거 윤성현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성의 신체 일부를 언급하며 성희롱을 의심하게 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윤성현 곧바로 해명에 나섰다. 그는 "여기서 ‘자궁’이라는 표현은 어떤 비하나 혐오의 감정이 담겨 여성 그 자체를 신체의 일부분으로 환원시켜 버리는 표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윤성현의 이 같은 해명에도 논란이 양상되며 박민지에게 까지 악영향이 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는 상황이다.

장동민은 열애 사실 이전 말 실수 논란에 휘말렸다.

이는 올 초 열애를 인정한 장동민 나비 커플을 연상케 한다. 장동민은 나비와의 열애를 인정하기 전 자신의 발언으로 도마위에 오른 바 있다.

장동민은 인터넷 라디오를 통해 과거 여성을 비하하거나 폭력적인 표현을 쓴 것이 알려지며 공식 사과를 해야 했다.

이후 장동민은 '무한도전' 식스맨 편에서 하차하면서 케이블과 종편을 통해 조심스럽게 활동을 하다, 나비와의 열애 사실을 알리며 새로운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다.

이뿐 아니라 열애 사실이 밝혀지며 악플로 고통받은 스타가 있다. 바로 JYJ의 김준수와 하니 커플이다.
김준수는 자신의 연인 하니에게 쏟아지는 비난이나 악플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보이며 법적 대응 하겠다고 말 했다.

한편 박민지와 쏜애플의 윤성현은 1년 째 열애 중이다. 박민지는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에 출연했다.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식할 때 기업정보는 DART에서 확인하세요!(소셜라이브 시즌3-19회)
하늘에서 강철비가!...'무자비한 화력'
로봇 댄싱배틀 … '춤신'의 경지
환상적인 새해맞이 드론쇼 '2021 가즈아!'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불꽃놀이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물 뿌리는 즉시 열음동굴…영하 몇 도 길래
신선계가 바로 이곳 , 사해팔황이 눈아래에
귀여운 강아지의 축구장 난입…축구화 물고 신났네
'실패한 모험' 다카르 '죽음의 랠리'
트럭으로 펼치는 환상적인 웨이크보드 묘기
깊이 실화냐? 세계에서 가장 깊은 다이빙풀
징기스칸의 힘이 느껴지는 설원의 풍경,,,감동
너무 빠른 세리머니…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야!!
천조국 미국 대통령의 위엄
아기 코뿔소 특식에 신이 났어요
차원이 다른 휴가, 메시 자가용 비행기 타고집으로
홍수로 섬에 갇힌 희귀 품종 기린 구출작전
바닷속 아기상어? 아니 산타!! 뚜루루 뚜루♩♪
바이크 환상 묘기,지상 최대 '짜릿함'
세계에서 가장 작은 원숭이 '마모셋' 깜찍이 깡패
귀염 뽀짝 아기 동물들
스위스 얼음대성당 ‘지상의 하늘나라’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