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영, 다시 전성시대… 바다 건너 전해진 '아우라'
상태바
이나영, 다시 전성시대… 바다 건너 전해진 '아우라'
  • 이소정 기자
  • 승인 2016.06.01 19: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 '엄마 배우' 전성시대다. 하이틴 스타도 만인의 연인도 아니지만, 변함 없는 미모와 왕성한 활동으로 톱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결혼과 출산 후에도 동안 외모를 유지하며 드라마, 영화, 행사 등 활발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 이나영, 전지현, 이요원 등이 주목받고 있다.

이나영은 출산 후 오랜만에 활동을 시작했다. (자료사진)

최근 이나영은 비공개 결혼식과 출산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나영이 출산 후 선택한 첫 행보는 바로 중국 베이징에서 이루어졌다. 모 브랜드 관련 행사에 참석한 이나영은 인형 외모를 자랑했다.

중국의 매체들은 이나영이 중국을 찾은 것에 대해 대서특필하면서, 놀라운 산후 회복과 몸매 라인을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날 이나영이 중국을 찾은 이유는, 모델로 활동 중인 한국 화장품 브랜드의 중국 프로모션을 위한 것이었다.

이나영은 이날 활동에 대한 질문을 받고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 국내 위주로 보고 있지만 국외 작품의 가능성도 열려있다"고 대답했다.

같은 날 전지현 역시 중국을 찾았다. 그는 지난 2월 득남한 이후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전지현 역시 이날 중국에서 열린 한 브랜드 행사에 참석했고, 변함없는 늘씬한 몸매와 매끈한 피부를 자랑했다.

전지현은 결혼과 출산 후에도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중화권에서 가장 유명한 한국배우 중 한명으로 꼽히는 전지현은, '엽기적인 그녀' '별에서 온 그대'로 인지도가 높다.

이에 중국에서는 전지현의 차기작인 '푸른 바다의 전설'에 주목하고 있는 중이다.

출산 후 이나영, 전지현처럼 활동이 기대되는 또 한명의 스타가 있다. 바로 얼마전 딸을 낳은 한가인이다.

한가인은 배우 연정훈과 결혼 한 이후 11년 만에 딸을 얻었다. 이에 한가인과 연정훈은 크게 기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한가인은 온전하게 건강이 돌아올 때 까지 회복에 집중할 예정이며, 활동 복귀는 신중하게 논의될 전망이다.

최근에는 한가인의 팬 페이지를 통해 두 사람이 나란히 산후조리원을 나서는 모습이 포착돼 주목을 받았다. 

이뿐 아니라 중화권에서는 장쯔이가 득녀 이후 활동을 다시 시작했고, 탕웨이는 현재 임신 상태로 '시절인연2' 영화 프로모션에 나서는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섹시함은 나의 힘, 파격의상 눈길
EXO-SC 세훈(SeHun), ‘스웩 넘치는 발걸음~’ 인천국제공항 출국 현장
블랙핑크(BLACKPINK) LISA, ‘언제나 러블리 리사~’ 인천국제공항 입국현장
아스트로(ASTRO) 차은우(Cha Eun Woo), ‘누가 봐도 얼굴천재~’ 인천국제공항 출국 현장
동방신기(TVXQ!), ‘동방신기 등장에 공항이 마비~’ 인천국제공항 출국 현장
슈퍼주니어(Super Junior), ‘여전한 인기를 뽐내며 출국~’ 인천국제공항 출국 현장
갓세븐(GOT7) 뱀뱀(BAMBAM) ‘역시 패셔니스타’ 인천국제공항 출국 현장
볼빨간사춘기(Bol 4), ‘금발이 아니어도 예쁨~’ 제9회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 2019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