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 임시폐쇄, '덕혜옹주'로 조명되는 '뭉클한 이야기'
상태바
덕수궁 임시폐쇄, '덕혜옹주'로 조명되는 '뭉클한 이야기'
  • 이소정 기자
  • 승인 2016.07.18 21: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덕혜옹주'로 또 한번 조명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덕혜옹주'의 베일이 벗겨지면서, 덕혜옹주가 태어난 덕수궁에도 많은 관람객이 모이고 있다.

그러나 덕수궁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던 곳이 보수 공사에 들어가며, 이번달을 끝으로 내년을 기약하게 됐다.

덕수궁 전경.

덕수궁 임시폐쇄 소식이 들려왔다. 을사늑약이 체결된 장소인 덕수궁 중명전(重明殿)의 보수공사 때문이다.

덕수궁 중명전 공사는 8월 1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며, 7월까지의 관람 이후에는 내년에나 재개관 할 전망이다.

18일 문화재청은 중명전 내부의 전시 내용을 교체하고 조경을 정비하기 위해 오는 8월 1일 부터 중명전 경내와 내부 관람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덕수궁 중명전은 지난 1897년 대한제국 황실 도서관으로 지어진 건물이다. 그러나 1901년 화재로 전소해 현재와 같은 이층건물로 재건됐다. 

덕수궁 중명전은 1904년 덕수궁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고종이 편전으로 사용했고, 1907년에는 고종이 이곳에서 헤이그 특사 파견을 결정한 곳이다.

그러다 지난 2006년 정부가 매입한 뒤 2010년 복원을 완료해 지금의 모양이 됐다. 현재는 을사늑약, 헤이그 특사와 관련된 역사적 사실을 알리는 전시관으로 많은 관람객이 모이고 있다.

덕수궁 임시폐쇄는 오래되고 내용이 빈약하다는 지적을 받아온 전시물을 보완하기 위해 보수 공사를 결정했고, 건물의 외관은 손대지 않을 것이라고 전해졌다.

한편, 덕수궁 임시폐쇄 소식이 전해지자, 중명전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이는 영화 '덕혜옹주'와도 일부 관련이 있어 보인다.  

영화 '덕혜옹주'로 인해 덕수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덕혜옹주는 조선의 제26대 왕이자 대한제국의 초대 황제였던 고종의 딸로, 경술국치가 일어난 지 2년 뒤인 1912년 덕수궁에서 태어났다.

덕혜옹주는 막내딸로서 아버지 고종의 사랑을 받았다. 그녀를 위해 고종이 덕수궁 내에 있는 '준명당'에 유치원을 설치하도록 명할 정도였다.

그러나 행복했던 시간도 잠시, 덕혜옹주는 소학교 진학 이후 가시밭길과 같은 기구한 삶을 살게 된다. 그녀는 13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일본의 요구에 따라 유학을 명분으로 도쿄로 보내졌다. 도쿄에서 그녀는 일본의 볼모로 살아야 했다.

이후 1930년 덕혜옹주는 대마도주인 소 다케유키와 정략결혼을 한 후 귀국 불가로 인해 실어증과 조현병 등을 앓다가 1962년에 이르러 덕혜옹주는 국내로 귀국해 창덕궁에서 거주했다.

이때 덕혜옹주는 '이덕혜'라는 이름으로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했고, 1983년 노환으로 한강 성심병원에 입원해 1989년 창덕궁 수강재에서 사망했다. 

 

[CBCTV] 수지, '러블리한 미모'

[CBCTV] 진짜 설현이 나타났다!

[CBCTV] 저 신발 신은 거 아니에요...

[CBCTV] 긴 여름밤 해 지는 밴쿠버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심금을 울리는 보이스’ 임영웅 ‘바램’ 라이브 무대
‘신나는 칼군무~’ 미스터트롯 TOP7 ‘영일만친구’ 라이브 무대
영탁, ‘찐이야’... 축하공연 직캠
장민호, ‘남자는 말합니다’ 축하공연 직캠
김호중 '너나나나' ...미리 듣기
‘트바로티’ 김호중 新대세 인기비결은
임영웅, 다양한 매력을 뽐내 … 인기몰이 비결은?
정동원, ‘식을줄 모르는 인기’ … 핫한 십대 스타 부각
2020 상반기 화제의 인물은?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