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최순득 연예인, 이름만 대면 다 알아… '정체는'

청와대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언니 최순득 씨가 검찰에 출두한 가운데, 최순득 연예인 인맥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며칠 전 최순득의 전 운전기사가 폭로한 내용과 함께, 이번에는 최순득 씨가 연예인들과 부부동반 모임을 갖거나 돈봉투를 받은 사실 등이 보도됐다.

최순득씨의 딸 장시호씨.

최순실(60)씨 등 국정농단 의혹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6일 오후 최순득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했다.

이후 최순득 씨의 전 운전기사에 따르면, 그는 연예인들을 집으로 불러 모아 김장모임 등을 핑계로 돈 봉투를 받았다고 한다.

이뿐 아니라, 최순득 씨는 유명 연예인 경찰 고위직 간부 부인 등과 수시로 골프를 치면서 친분을 쌓았다고 한다.

최순득 씨의 전 운전기사 증언에 따르면, 그는 라디오 음악프로그램의 선곡까지 관여했다.

어느날 최순득 씨는 자신과 친분이 있는 연예인의 라디오 프로그램에 직접 전화를 걸어 선곡을 지시했다고 알려진다.

이뿐반이 아니다. 최순득 씨와 관련된 연예인 중 일부는 정부기관 홍보대사를 맡거나 일종의 혜택을 받았다고도 전해진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송기석 의원(국민의당)이 공개한 최순득 전 운전기사의 증언에 따르면 해당 연예인들은 현재 연예계에서 대단한 인지도를 가진 이들이라고 한다.

최순득 연예인 목록은 방송인, 중견배우, 유명가수 등이 포함 됐다. 또한 운전기사는 일주일에 세 번 정도는 연예인들과 골프장에 갔다고 한다.

그러나 아직 최순득 연예인 목록에 있는 이들이 정말 그와 친분을 맺고 있었는지에 대한 여부는 밝혀진 바가 없다.

한편, 최순득 씨의 전 운전기사는 자신의 업무에 대해 "심부름을 하러 다녔고, 장시호(개명 전 장유진)를 태워 승마도 일주일에 두어 번 갔다. 최태민 묘에서 벌초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씨는 일주일에 세 번씩 지인들과 골프도 쳤다. 이름만 대면 아는 사람들"이라고 증언했다.

최순득 씨의 전 운전기사는 "매일 골프를 하고 놀러 다니는 것이 일이었다"며 "주로 친하게 지낸 것은 부부사이인 L과 S, N과 K 등이 있었다"고 연예인들의 이름도 언급한 바 있다.

김석진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코털 2016-12-06 16:46:10

    연예인도 스스로 사라지지않으면 잡아 가둬야한다.,   삭제

    • 상진 2016-11-28 03:36:18

      새누리 선거유세로 널리 알려진. 이영애. 아시안게임 성화 최종주자로 선청(전세계 언론으로부터 부적절한 선정이라고 비난받음) 인기가 바닥임에도 CF끊이지 않았음. sbs스페셜에 2회 단독출연해서 국민여론의 질타를 받음에도 승승장구했음. 남편은 국제무기상 정호영. 국방예산 수십조에 대한 리베이트. 사기 등 16건의 민형사 소송.   삭제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