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서석구 변호사, 군중의 '우매함'에서 비롯된 '마녀사냥'

박근혜 대통령 변호인단 서석구 변호사, 논점 흐린 발언 연타 '화들짝'

서석구 변호사가 색깔론과 개신교 발언 등 변호인의 입에서 상식적으로 듣기 힘든 발언들이 터져 나와 청와대가 최순실 게이트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그 인식 수준을 그대로 드러냈다.

5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2차 변론기일에 박근혜 대통령 변호대리인단 소속의 서석구 변호사는 최순실 게이트의 발발로 수많은 국민들이 광화문 광장 일대에 집결한 일을 두고 민심이 아닌 좌익 세력들이 주도한 모임이라 말했다.

박한철 헌법재판소장과 재판관들이 5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2차 공개 변론이 열린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 입장하고 있다.

서석구 변호사는 "촛불집회가 국민의 민심을 대변하는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국회는 탄핵사유에 이를 집어넣었다"며 "광화문에서 촛불집회를 주도한 세력은 민주노총이다. 대통령을 처형할 단두대를 설치하고 김일성 주체사상을 따르는 이석기를 석방하라고 하지 않았냐"고 주장했다.

서석구 변호사는 이어 "촛불집회에서 나온 노래 '이게 나라냐'는 과거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수감된 윤민석 씨가 만든 노래"라며 "그는 김일성 찬양가를 무려 4번이나 만들어 국보법으로 구속된 전례가 있다. 김일성 찬양가를 만든 사람의 노래가 촛불집회에서 불려지는데 이를 국민의 민심이라고 할 수 있겠냐"고 열변을 토했다는 전언이다.

서석구 변호사의 색깔론 발언이 계속 이어지자 국회 탄핵소추위원인 권성동 법제사법위원장은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듯 자리에서 일어나 제동을 걸었다.

권성동 위원장은 "탄핵소추 사유의 사실여부만 말해라.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촛불집회의 시위 주도나 성격을 따지고 드는 것이 여기에서 할 말인가. 재판장은 논지를 잃어버린 서석구 변호사의 발언을 제지해 달라"고 막아섰다.

5일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2차 공개 변론에 참석한 권성동 국회 탄핵소추위원장이 박 대통령측 변호인단과 인사를 하고 있다.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은 권성동 위원장의 말이 끝나기 무섭게 "발언을 중지하고 서면으로 제출해 달라"고 서석구 변호사의 발언에 브레이크를 걸었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탄핵소추와 무관한 발언들을 계속 이어갔다. 서석구 변호사는 헌법재판소장이 제지했음에도 불구하고 색깔론 다음엔 복음론을 펼쳤다.

서석구 변호사는 "아무리 언론이 자유민주주의 헌법질서를 지키는 태극기를 외면하고 북한 언론이 극찬하더라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 유언비어가 극도의 혼란을 주장하더라도 대통령 7시간과 관련해 인격살인과 온갖 모욕을 당하더라도 강하도 담대하게 한국을 지킬 것"이라며 "일제 식민지를 해방하고 북한에서도 지켜준 신이 헌재도 보호해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복음을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소크라테스도 배심재판에서 사형선고를 받았고 예수도 십자가를 졌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은 군중의 우매함에서 비롯된 마녀사냥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한편 1944년 대구 생으로 경북대를 졸업하고 사법고시를 패스, 법조인으로 나선 서석구 변호사는 판사 시절 '종북 좌파'를 옹호하다 그 허구성에 절감한 뒤 종북 좌파를 강렬히 비난하는 전향자로 나섰다고 토로한 바 있다.

서석구 변호사는 영화 변호인의 주제가 된 '부림 사건'을 조작극으로 보고 반대했지만 나중 이를 후회했다는 전언이다. 부림 사건은 지난 1975년 11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공안검찰 시절 진두지휘한 '학원침투 북괴간첩단' 사건을 말한다.

지난 2011년 6월 17일 대한민국바로세우기연합이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권력형부패비리척결 시민특별검사단 발대 기자회견에서 서석구 변호사가 발언을 하고 있다.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우리 국민들은 훼손된 한미관계를 회복해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지도자, 자유민주주의 정체성과 도덕성으로 나라를 살릴 수 있는 지도자를 원한다"며 "남북한 좌파정권과 북한 핵을 종식시킬 지도자를 선택해 자유민주주의를 회복하자"고 호소한 바 있다.

지난 2013년에는 이재명 성남시장을 종북 좌파라 비난하며 선거에서 퇴출시켜야 한다는 주장을 한 정미홍 전 KBS아나운서가 명예훼손 혐의로 6000만 원의 배상 청구금액 고소를 당하자 정미홍 전 아나운서의 변호를 자청했다.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은 물론 성남시까지 고소에 나서 세간의 이목이 집중됐다. 

이에 법무법인 영남 소속의 서석구 변호사는 "프랑스 루이 14세는 짐은 곧 국가라고 했는데 그러면 루이 14세에 대한 비판은 곧 프랑스에 대한 비난인가. 원고 자격이 없는 시는 이 소송에서 빠지는 것이 합당하다"고 지적했다.

서석구 변호사의 발언을 두고 가수 이승환은 이날 자신의 SNS에 관련 기사를 링크한 다음 "미를 치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건반을 누르는 사진을 댓글로 올려 뮤지션다운 풍자를 보여줬다.

【CBC뉴스 HOT기사】 

ㆍ박지만 폭탄발언, 혼령 '접신설' 뒷받침하나
ㆍ세월호 다음날, 하나씩 맞춰지는 고리… 
ㆍ정유라 친구증언, 줄줄이 이어지는 '쇼크담'
ㆍ최순득 연예인, 이름만 대면 다 알아…
ㆍ태반주사, 박근혜 '젊음의 비밀'은?
ㆍ윤전추 행정관, '꿀벅지' 노하우 
ㆍ고영태 장시호, '스킨십' 나눈 절친 사이?
ㆍ비현실적인 비쥬얼...'아찔'
술 취해 잠 든 처제 성폭행 30대 징역 4년

김상우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레제로 2017-01-06 12:12:19

    한국의 보수는 모두는 아니겠지만 대부분 사꾸라다.
    "자유 민주 정의 헌신" 이라는 보수의 가치를 스스로 짓밟고 있는 자들이 자칭 보수란다.
    엄연한 팩트 조차도 부정하고 도리어 군중의 우매함을 탓하다니
    내가 어떻하다가 이런 나라에 살게 되었는지 자괴감마저 든다.   삭제

    • 개석구 2017-01-06 08:32:52

      빙신 육갑떨고 자빠   삭제

      • 한마디 2017-01-06 08:30:06

        저 얼굴에 역겹고 추잡함이 묻어 넘치네. 사람은 늙으면 다 저렇게 노망이 나는건가. 나는 저러지 말아야지.   삭제

        • 흑기사 2017-01-06 08:27:13

          서변호사님 화이팅 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