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재인 지지자들 '곤혹' … '팀킬'은 없다고 나섰지만

문재인 지지자들 '문자 폭탄'에 文 직접 나서 … 박원순 서울시장 "대통령 만들기 안달"

더불어민주당 잠룡 싸움이 갈수록 치열해지면서 후보 간의 네거티브로 치닫고 있다. 차기 대선이 문재인 지지자들과 비문재인 지지자들의 감정싸움으로 흘러가는 형국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동지들에게 절박한 마음으로 호소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 글은 "우리의 지상목표는 정권교체다. 그러려면 하나가 돼야 한다. 경쟁을 하더라도 나중엔 하나 될 준비를 해야 한다"라고 운을 띄웠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재경전라북도민회 신년인사회에서 서로 다른 시선을 보고 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집권을 위해서도 국정운영 성공을 위해서도 우리가 하나의 팀(One team)이라는 사실을 잊으면 안 된다"며 "결코 상처를 줘선 안 된다. 생각이 달라도 존중해야 한다. 판단이 달라도 배려해야 한다. SNS 일각에서의 우리끼리 과도한 비난은 옳지 않다. 잘못된 일"이라 밝혔다.

그는 또 "동지들을 향한 언어는 격려와 성원이어야 한다. 우리 모두는 새로운 역사를 시작해야 할 동지라는 사실을 잊어선 안 된다"며 "우리는 저들과 다르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동지들에게 간곡하고 절박한 마음으로 드리는 저의 호소"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후보의 이러한 글은 최근 당내 개헌저지보고서 잡음을 잠재우고 차기 대선에 집중할 것을 독려하는 뜻으로 풀이된다. 특히 문재인 지지자들이 비문(非文) 측에 '문자 폭탄'을 보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당내 주요 인사들은 문재인 지지자들의 과도한 충성이 결국 당내 불협화음을 가중시킬 것이라 비난한 바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7일 페이스북에 문재인 지지자들의 문자 공격을 공개적으로 비난하는 글을 적었다. 박원순 시장은 "이러니까 패권주의라는 말을 듣는 것이다. 이러니까 외연이 확장되지 않는 것이다. 이러니까 비우호가 높아지고 반감이 늘고 고립되는 것"이라며 "패권적 사당화로는 결코 우리 민주당이 정권을 잡을 수 없다. 참 두렵고 참 걱정스러운 일이다. 이것이 민주주의냐, 이것이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공당에서 벌어질 수 있는 일이냐"고 장탄식을 쏟아냈다.

사진=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캡처

박원순 시장은 또 "특정인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촛불을 든 것이 아니다. 저를 포함해 어떤 성역도 인정하지 않아야 제왕적 권력이 사라진다"며 "다양성이야 말로 우리가 바꾸고자 하는 국민권력시대의 핵심 가치다. 특정인에 불리한 발언을 했다고 문자 폭탄을 받고 후원금 18원을 보내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촛불을 든 것이 아니다"며 문재인 지지자들의 반성을 촉구했다.

아울러 "몇몇 사람의 댓글에 동의하지 않지만, 당신이 그런 댓글을 달 수 있는 권리를 지키고 그런 댓글을 존중하는 대통령이 될 때까지 싸우겠다"며 "정당이 바로서야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다"고 글을 매조지해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해 강력한 견제구를 날렸다.

【CBC뉴스 HOT기사】 

ㆍ박지만 폭탄발언, 혼령 '접신설' 뒷받침하나
ㆍ세월호 다음날, 하나씩 맞춰지는 고리… 
ㆍ정유라 친구증언, 줄줄이 이어지는 '쇼크담'
ㆍ최순득 연예인, 이름만 대면 다 알아…
ㆍ태반주사, 박근혜 '젊음의 비밀'은?
ㆍ윤전추 행정관, '꿀벅지' 노하우 
ㆍ고영태 장시호, '스킨십' 나눈 절친 사이?
ㆍ비현실적인 비쥬얼...'아찔'
술 취해 잠 든 처제 성폭행 30대 징역 4년

김상우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d.....b 2017-01-07 18:28:10

    한 무리가 저렇게 한 후보를 맹목적으로 지지한다면, 그 후보가 아무리 뛰어나다고 해도 결국은 사퇴할 수 밖에 없는 지경이 날 거같다. 당신들 무리가 지지 다해도 20프로 우리는 51프로가 필요하고, 정권 교체가 필요한 거지. 그 한 사람을 대통령으로 받들려는게 아니다. 이렇게 한다면 과연 당신무리들이 박사모 욕하고, 새누리쪽 욕을 욕 할 자격이라도 있다고 생각하나.   삭제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