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재명 "투표소 수개표해야" … 침묵하는 법원과 여론이 밉다

이재명 성남시장 "지난 대선 역사에 남을 부정선거" … 부정 방지 위해 투표소 수개표해야

차기 대선 잠룡으로 지지율 선두권 경합을 펼치고 있는 이재명 성남시장이 지난 대선을 부정선거로 규정짓고 차기 대선에서 이러한 과오를 두 번 다시 저지르면 안 된다는 주장을 펴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대선은 국가기관의 대대적 선거개입에 개표부정까지 3.15 부정선거를 능가하는 부정선거였다"며 "투표소 수개표로 개표부정을 원천 차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지난 3일 국회 정론관에서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려 했다'는 TV조선 보도를 부인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TV조선에 대해 형사고소, 정정보도 요청, 손해배상 청구 등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 하겠다'고 전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어 "많은 국민이 전산개표 부정 의심을 하고 있고 그 의심을 정당화할 근거들이 드러나고 있다"며 "강동원 의원과 장하나 의원, 횃불시민연대, 그리고 개표부정을 밝히고 투표소 수개표를 위해 투쟁하는 많은 분들을 응원한다"고 부정선거 의혹을 단정 지었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투표수 수개표를 해야 한다는 주장은 지금까지 나온 지난 대선 부정선거 의혹이 말끔하게 해소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실제 대법원에서 제18대 대선 무효소송은 심리가 무기한 미뤄지고 있는 상태다. 차기 대선을 1년도 채 안 남은 상태에서 이렇다 할 법적인 판단마저 유보된 셈이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거론한 강동원 의원은 지난 2015년 4월 17일 '투표소 수개표 입법 촉구 기자회견'을 자청하며 대선 개표과정에서 명백한 부정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근거가 빈약하다는 이유로 당내에서조차 묵살 당했다.

강동원 의원은 이에 굴하지 않고 그해 10월 제337회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에서 이전 기자회견보다 더욱 구체적이고 많은 증거자료를 가지고 와 대선 개표조작 의혹을 또다시 제기했다.

강동원 의원이 제기한 주요 부정은 △투표소에서 투표가 끝나지도 않았는데 개표가 된 지역이 있다 △투표함이 아직 투표소에 있는데도 개표가 된 지역이 있다 △투표함이 개표소로 이송 중인 시간에 개표가 된 지역이 있다 △선거관리위원장이 개표결과를 공표하기 전에 TV개표방송이 진행된 지역이 있다. △개표를 시작하기도 전에 언론사에 최종개표결과가 제공된 곳이 있다 △투표 참여자 수보다 득표수가 더 많은 지역이 있다는 것으로 압축할 수 있다.

지난해 3월 14일 공천 배재된 강동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황교안 국무총리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지만 개표 부정이 정말로 있었는지, 표기가 잘못됐는지 철저하게 재조사하겠다는 언급은 없었다. 개표조작 의혹을 씻기 위한 사실관계 조사를 하겠단 얘기 없이 아니라는 말만 강조한 것이다.

당시 강동원 의원의 이러한 의혹제기를 두고 새정치민주연합은 당 차원의 논의도 거치지 않은 채 국회 대정부질의에서 쏟아냈다며 비난을 했다. 주요 언론들도 강동원 의원을 질타하면서 결국 이 사건의 영향에 지난해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2차 공천 배제 대상으로 전락했다. 이에 반발한 강동원 의원은 무소속으로 전북 남원 임실 순창 지역구에 출마했으나 2위로 낙선했다.

2012년 민주통합당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장하나 의원은 강동원 의원보다 앞선 2013년 12월 8일에 제18대 대선은 부정선거라 주장해 현직 의원 최초로 박근혜 대통령의 사퇴를 요구했다. 새누리당은 대통령과 유권자를 모독하는 망언이라고 극렬하게 비판했고 정홍원 국무총리도 유감을 표명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개인 의견이라며 장하나 의원을 보호하지 않고 선을 그었다.

이밖에 대선 막판 국가정보원이 여론조작을 시도해 대선 개입 의혹도 있었고 이는 검찰 조사 결과 사실로 드러났다. 전반적으로 의혹과 부정이 난무한 대선이 증명된 셈이다.

【CBC뉴스 HOT기사】 

ㆍ박지만 폭탄발언, 혼령 '접신설' 뒷받침하나
ㆍ세월호 다음날, 하나씩 맞춰지는 고리… 
ㆍ정유라 친구증언, 줄줄이 이어지는 '쇼크담'
ㆍ최순득 연예인, 이름만 대면 다 알아…
ㆍ태반주사, 박근혜 '젊음의 비밀'은?
ㆍ윤전추 행정관, '꿀벅지' 노하우 
ㆍ고영태 장시호, '스킨십' 나눈 절친 사이?
ㆍ비현실적인 비쥬얼...'아찔'
술 취해 잠 든 처제 성폭행 30대 징역 4년

김상우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진택 2017-01-07 22:00:57

    선거개표가 부정이라면 나라 존립이 흔들린다.
    이번은 이재명시장 의견대로 수개표 꼭 합시다.   삭제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