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팬자처 황당한 발언' , 동물 등에 비유도 
상태바
아이유, '팬자처 황당한 발언' , 동물 등에 비유도 
  • 이소정 기자
  • 승인 2017.04.12 16: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유 정규앨범을 겨냥한 ‘사랑이 잘’ ‘밤편지’가 선공개만으로도 음원차트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아이유는 오랜만에 돌아왔지만 명불허전의 인기는 식지 않고 있다. 아이유는 쉽지 않다는 더블올킬 기록을 세운 것이다.

돌아온 아이유에게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한 인터넷방송 관계자가 인터넷 방송을 통해 아이유를 모독한 것이다. 아이유는 졸지에 큰 피해를 당한 것이다.

하지만 돌아온 아이유에게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한 인터넷방송 관계자가 인터넷 방송을 통해 아이유를 모독한 것이다. 아이유는 졸지에 큰 피해를 당한 것이다.

일면식도 없는 사람이 일방적으로 좋아한다는 이유로만 지나치고 얼굴이 화끈거릴 수 있는 이야기를 서슴없이 내뱉았다는 것은 용납하기 어렵다고 할 수 있다.

아이유는 비하할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하는 장본인인 관계자를 법적으로 처벌하기로 했다.

이 관계자는 알려진 바에 따르면 센척하며 호기를 부린 것으로도 알려졌는데 네티즌들도 냉담한 반응이다.

아이유는 최근 드라마 이후 다시 가수로 활동을 위해 스타트 준비를 하고 있었다. 아이유는 출발선상에서 황당한 일을 당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아이유에게 엄하게 처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안하무인이라며 맹비난했다.

사과영상이라고 보기에도 어렵다며 손가락 함부로 부린 죄를 물어야 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아이유 해명에서 아이유 비하 파동으로 아이유 팬들이 다아는 사람이 됐다고 밝혔다.

'성드립'을 장난 쳤다고 말했다. 오해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아이유가 너무 좋아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하라 사귄다고 했을때 장기하 곤충사진을 뿌렸다고 밝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금융감독원 소셜라이브NOW '공개방송 제4편'
지하요새를 흔적없이 '쑥대밭'으로
강철비를 뿌리는 다련장 로켓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