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썰전 유시민, '영입 제안'까지 받은 '익숙한 이름'...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가 문재인 후보의 이름 실수에 관해 언급했다.

20일 JTBC '썰전'에서는 19대 대선 후보자 등록과 함께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는 문재인 후보가 왜 유승민 후보를 자신의 이름으로 잘못 불렀는지를 예측했다. 그는 "나를 좋아하나 봐. 마음속에 내가 있나봐"라고 이야기했다.

앞서 13일 문재인 후보는 TV토론에서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안보위기 책임에 관한 질문을 하며 유승민 후보를 "유시민 후보"라고 잘못 부른 바 있다. 이때 문 후보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이름을 "이재명 부회장"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가 자신의 이름을 잘못 이야기한 문재인 후보에 관해 언급했다.

문재인 후보는 유시민 작가와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 후보는 '썰전'200회 특집 인터뷰에서 유시민에 "'정치 안 할 거다' 이렇게만 말씀하시지 말고 언젠가는 운명처럼 정치가 다시 유시민 작가님을 부를 때도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싶다"며 "국민이 러브콜을 하면 그때는 운명이 되는 것"이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시선을 모았다.

이에 대해 유시민은 "그런데 국민들이 저를 러브콜 할 방법이 없다. 그 점에 무척 마음이 놓인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박현택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