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시사 정치
문재인 성평등 정책, '1번가'서도 '구매 폭주'...

문재인 후보가 성평등 정책으로 여성 유권자들과 약속했다.

21일 문재인 후보는 용산 한국여성단체 협의회 2층 강당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 초청 성평등정책간담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 후보는 성평등 정책을 공약으로 내세우며 "여성의 관점에서 차별은 빼고 평등은 더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가 내세운 성평등 정책은 △경제활동에서 남녀 차별 벽 무너뜨리기 △성평등 관점에서 육아정책 접근 △여성이 안전한 나라를 위한 데이트 폭력 근절 등 3가지다.

이에 관해 문 후보는 "단지 여성이라는 이유로 저임금과 경력단절을 마주해야 한다"며 "여성이 안심하고 길을 걷기도 어렵다. 저 문재인이 확실하게 고치겠다"고 강조했다.

▲ 문재인 후보가 성평등 정책을 약속했다.

문 후보는 성평등 정책을 위해 여성 청년 고용의무할당제, 성 평등 임금 공시제도, 성 평등 임금격차해소 5개년 계획 수립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남녀 임금 격차를 15.3% 수준까지 줄이겠다는 계획이다.

지난 2월에도 문 후보는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열린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 제7차 포럼'에서 성평등 정책을 발표했다.

이때 문 후보는 △채용 시 여성 불이익을 막기 위한 '블라인드 채용제' 도입 △비정규직 급여를 정규직의 70~80% 수준으로 상향하고 최저임금을 1만 원까지 인상 △아동 청소년 성보호법 개정으로 친족과 장애인 성폭력 가중처벌 △공교육에 인권과 성평등 포함 등을 공약했다.

이외에도 △연장 근로와 휴일 근로까지 포함한 주 52시간 근로 시간제 정착 △휴직급여 인상 및 아빠도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아빠 휴직 보너스제 실시 등 육아휴직제도 활성화 △부처별 여성정책 총괄·조정기능 강화 등을 내세웠다.

현재 문 후보의 정책 홍보 사이트인 '문재인 1번가'에는 성평등 정책으로 '같은 임금 같은 대우'가 올라와 있다. 이 공약은 총 5만5906명이 구매했다.

'같은 임금 같은 대우' 공약을 이야기하며 문 후보는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성이나 남성이나 성별 차이로 인해 차별받아서는 안 된다는 확실한 신념을 가지고 있다"며 "성 평등은 인권의 핵심가치다. 불가능하다고 얘기하는 일 문재인이라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문재인 1번가에는 총 4만9143명이 '아이 키우기 좋은 대한민국'을 구매했다. 이 정책은 △육아 휴직 급여 2배 인상 및 아빠 보너스 지급 △만 8세 이하 자녀의 부모, 임금삭감 없이 유연 근무제로 일과 육아 병행 등의 세부 정책을 담았다.

심우일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