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매티스 美 국방 "자국민 파멸 이끄는 행동 중단해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9일(현지시간) 북한은 "정권의 종식과 자국 국민들을 파멸로 이끄는 행동에 대한 그 어떤 고려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CNN 등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발언이 나온지 몇 시간 만에 매티스 장관이 이 같이 밝힌 것은 사실상 최후통첩에 해당한다고 전했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DPRK)는 스스로를 고립시키지 말고 핵무기를 추구하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정권의 행동은 우리에 의해 지독하게 제압될 것이며 어떤 무기 경쟁이나 전쟁에서도 주도권을 잃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군사 행동은 재앙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외교를 통한 북한의 미사일 및 핵 프로그램에 대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괌 공격 위협에 "화염과 분노" 발언을 한 뒤 처음으로 나온 매티스 장관의 입장이다. 

 이에 대해 미 군사전문지 밀리터리타임스는 매티스 장관의 성명이 평소보다 더 호전적인 분위기를 띄고 있다면서, 이는 미국의 압박과 위험이 더 커지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롭 매닝 미 국방부 대변인은 북한의 위협이 있었지만 괌에 있는 미군 부대 방호 수위나 군의 태세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CBC뉴스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BC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