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이재용 판결은 ‘절반의 정의’... “박근혜 재판에서 ‘완전 정의’ 기대"
상태바
노회찬, 이재용 판결은 ‘절반의 정의’... “박근혜 재판에서 ‘완전 정의’ 기대"
  • 강희영 기자
  • 승인 2017.08.26 0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정의당 노회찬(경남 창원 성산) 국회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박영수(65·사법연수원10기)특검의 주장이 받아들여지고, 미국 법원이 판결했다면 최소한 징역 24년은 나왔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재판부의 뇌물죄 성립 인정과 재벌 총수에게 내려지던 집행유예 관행에서 거리를 두고 실형을 선고한 점은 높이 평가했다. 노 의원은 "정경유착의 폐습에 경종을 울린 첫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법원이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공여금 부분에 대해 무죄로 판단한 점은 이해하지 못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영수 특검팀의 징역 12년 구형에 비해 법원이 징역 5년으로 대폭 낮춰 선고한 점은 고질적인 '재벌 전용 특별양형'이라는 것이다.

노 의원은 "미국 연방 양형기준매뉴얼(U.S. Sentencing Commission Guidelines Manual 2016)에 따르면 뇌물 액이 2500만 달러 이상이고, 중요한 의사결정권한을 가진 고위공직자의 경우 최소 24년 4개월, 최장 30년 5개월의 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법원은 대통령의 적극적 지원 요구에 '수동적' 대응으로 뇌물을 공여했다는 점을 감형 사유로 들었는데, 권력을 이용해 사익을 챙긴 '삼성'이 국정농단의 주범임을 법원이 간과했다"고 질타했다.

노 의원은 "이번 재판부가 인정한 '정경유착'의 폐해성에 대한 인식은 높이 평가한다"며 "현재 심리가 진행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서 '완전한 정의'가 실현되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CBC뉴스 HOT기사】 
아유미 ,' 농염하고 성숙미 물씬'
ㆍ임지현 재등장,'야시시 시인...성인방송'
ㆍ'나체 춤 동영상 유포...황당해서"
ㆍ 동료 여경 성폭행...'사진 촬영후'
ㆍ이엘, '시원하게...쇄골 드러낸 여름패션
ㆍ하리수, "자궁이식 성공하고파"
ㆍ설리,'패션의 반전은 섹시한 뒤태'
ㆍ지숙, 아찔한 볼륨감을 드러낸 패션

ㆍ걸스데이(Girl's Day) 혜리, '시선강탈'
ㆍ멜로디데이 차희, '눈을 어디다...'
ㆍ이연화, 이 정도면 '메머드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리플쑈] 플렉스 소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리플쑈] 2020년 버킷리스트 1호는?
[리플쑈] '국위선양' 방탄소년단(BTS), 군면제에 대한 의견은?
[리플쑈] 반려동물 보유세, 논쟁의 추는 어디에
[리플쑈]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4관왕 … "다음 작품 더 기대돼요"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강철비를 뿌리는 다련장 로켓, M270 MLRS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높은 기동성, 수상 주행 차륜형 장갑차 'New Black Fox'
대한민국 천라지망 최첨단 미사일 천궁 개발
대한민국 해군의 주력 구축함, 충무공 이순신함
[리플쑈] 외국인에 여행지로 ‘전주’ 강추 … 한옥마을 등 전통美 그대로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