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30대 여교사,'초등 제자와 성관계...잘 생겨서'

경남지방경찰청은 29일 자신이 근무하는 초등학교의 한 학생(13)과 성관계를 가진 교사 A(32·여)씨를 미성년자의제강간및추행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부터 최근까지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의 6학년 남학생과 교실, 승용차 등지에서 9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가진 혐의다.

A씨는 또 남학생에게 자신의 반나체 사진을 찍어 보내고 '사랑한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학생이 너무 잘생겨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남도교육청은 해당 사건과 관련해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대책 마련에 나설 예정이다.

 【CBC뉴스 HOT기사】 
아유미 ,' 농염하고 성숙미 물씬'
ㆍ임지현 재등장,'야시시 시인...성인방송'
ㆍ'나체 춤 동영상 유포...황당해서"
ㆍ 동료 여경 성폭행...'사진 촬영후'
ㆍ이엘, '시원하게...쇄골 드러낸 여름패션
ㆍ하리수, "자궁이식 성공하고파"
ㆍ설리,'패션의 반전은 섹시한 뒤태'
ㆍ지숙, 아찔한 볼륨감을 드러낸 패션

ㆍ걸스데이(Girl's Day) 혜리, '시선강탈'
ㆍ멜로디데이 차희, '눈을 어디다...'
ㆍ이연화, 이 정도면 '메머드급'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