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살해 후 암매장 '잔혹한 아내'
상태바
남편 살해 후 암매장 '잔혹한 아내'
  • 강희영 기자
  • 승인 2017.09.11 16: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야산에 묻은 아내가 4년 만에 경찰에 검거됐다.

 대구지방경찰청은 11일 남편을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 등) 등으로 아내 A(56)씨와 내연남 B(55)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3년 11월 7일 오후 9시께 대구시 수성구 한 아파트에서 남편 C(당시 52세)씨에게 수면제를 탄 밥을 먹게 해 잠들게 했다.
 
 공범인 내연남 B씨는 아파트 인근에서 대기하다가 A씨의 연락을 받고 집에 들어와 C씨를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와 내연남 B씨는 다음날 새벽 대구시 달성군에 있는 C씨 소유의 나대지로 시신을 옮겨 암매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내 A씨는 범행 사실을 숨기기 위해 사건 이후에도 남편 명의의 공과금을 한 번도 빠지지 않고 내는 등 치밀함을 보였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위임장을 위조해 인감증명서 등 서류를 발급받은 뒤 남편 소유의 재산 수천만 원을 빼돌렸다.

 이후 A씨는 내연남 B씨에게 돈을 대여해 주는 형식으로 2500만 원을 건넸고 B씨는 C씨 명의 계좌로 6개월 동안 1000만 원을 나눠 송금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의 행각은 4년이 지난 최근 대구지방경찰청 미제사건수사팀이 외근 활동 중 '한 남성의 행방이 수년째 묘연하다'는 소문을 전해 듣고 사실 확인에 나서면서 범행전모가 드러났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아내 A씨가 남편이 사라졌지만 실종신고조차 하지 않고 재산을 자신 소유로 돌린 점 등을 수상히 여기고 추궁해 범행 일체를 자백받았다"고 설명했다.

 A씨는 숨진 남편과 2013년 4월 정식으로 혼인했지만 경제적인 문제 등으로 이 같은 범행을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공공장소 마스크 의무착용' 법제화, 당신의 생각은?
K -트롯, 전 세계에서 통할까?
카페 등 일회용품 한시적 허용에 대한 의견은?
부동산 정책, 투기 심리 잡을까?
'민식이법',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적당하다 VS 비싸다' ...배달료 책정 금액에 대한 의견은?
‘인천공항 정규직화’ 반대 … ‘역차별’ 주장
진단키트 제품명 ‘독도’ 찬성 VS 반대, 여러분의 의견은?
n번방 사건, 텔레그램 악용 … ‘메신저 책임론’ 대두
유승준 국내 연예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