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김정민 "前남친, 결별 후도 협박"

교제 중이던 방송인 김정민(28)씨가 결별을 요구하자 사생활을 폭로하겠다며 협박해 금품을 받아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손태영(48) 커피스미스 대표가 결별 이후에도 협박을 지속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김씨 소속사 대표 홍모씨는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이강호 판사 심리로 열린 손 대표의 공갈 등 혐의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은 정황을 증언했다.

 홍씨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013년 가을 손 대표와의 교제 사실을 소속사에 알렸다. 당시 김씨는 손 대표와 결혼할 의사도 있음을 밝혔었다. 

 홍씨는 "김씨가 아직 나이도 어리고, 한창 활동을 많이 할 때라 '결혼을 반대한다'라고 말해줬었다"라며 "그럼에도 김씨는 결혼을 하고 싶다고 얘기했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후 김씨는 2015년 초 소속사에 손 대표와의 결별 사실을 알렸다. 손 대표의 폭력적인 언사와 집착, 의심 등을 견디기 힘들다는 게 이유였다. 

 홍씨는 "이후 김씨로부터 '손 대표가 협박한다'라는 얘기를 들었다"라며 "동영상이나 사진 등을 유포하겠다거나 방송을 못 하게 만들겠다는 등 협박을 했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씨에게 '위험한 상황이니 당장 신고하자'라고 말해줬었다"라며 "이성적인 문제로 이슈가 되면 여성 연예인에게 피해가 많이 오지만 워낙 오랫동안 시달려 와 정리를 해야만 했었다"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오는 11월15일 재판을 열고 김씨를 피해자 신분으로 불러 신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손 대표는 2014년 12월부터 다음해 1월까지 김씨를 상대로 "사생활을 폭로하겠다"라는 취지의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방법 등으로 협박해 김씨로부터 총 1억6000만원과 가방 등 금품 57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지난해 3월부터 7월까지 현금 10억원과 침대 등을 돌려달라고 협박했지만 김씨가 이에 응하지 않아 미수에 그친 혐의도 있다.

 손 대표는 교제 중이던 김씨가 헤어지자고 하자 "그동안 준 돈과 선물을 돌려주지 않으면 언론과 소속사에 결혼 빙자로 돈을 뜯은 꽃뱀이라고 알리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류시한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시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