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남한산성 김훈, '가슴을 베는 촌철살인...예외없어'

김훈 가슴을 베는 서늘함, '朴에게도 직격탄...사과하고 자백해야'

김훈 작가의 소설 '남한산성'이 영화화 돼 병자호란이 새삼 조명을 받고 있다.

김 작가는 손석희가 진행하는 JTBC 뉴스룸에 출연해서 소감을 밝혔다. 김 작가는 세월호에 대해서도 함께 견해를 피력했다.

세월호 관련 박 전 대통령이 사과하고 자백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 혔다. 김 작가는 영화는 하나의 세력이라고 말하며 영화의 위력을 새삼 느꼈다고 말했다.

▲ 김훈 작가는 손석희가 진행하는 JTBC 뉴스룸에 출연해서 소감을 밝혔다. 김훈 작가는 세월호에 대해 견해를 피력했다.

김훈 작가는 한국일보 기자 출신으로 문화부 최고의 기자이기도 했다. 진솔한 글솜씨로 자전거여행과 밥벌이의 지겨움같은 에세이를 펴내기도 했다. 그의 대표작은 '칼의 노래'라고 할 수 있다.

김훈 작가의 부친 역시 유명한 작가인 김광주 씨이다. 김광주 작가는 경향신문 편집국장을 역임했다. 삼국지 졍협지 등 무협소설도 펴냈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