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제프 블래터 전 FIFA 회장, '엉덩이를...성희롱' 파문

제프 블래터(81) 전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성추문에 휘말렸다.

영국 BBC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여자축구 선수 호프 솔로(36)가 블래터 전 회장을 성희롱으로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솔로는 지난 2013년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블래터 전 회장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솔로는 포르투갈 일간 엑스프레소와의 인터뷰에서 "블래터 전 회장이 무대에 오르기 직전 내 엉덩이를 움켜쥐었다"고 말했다.

'왜 그동안 사건에 대해 말하지 않았느냐'는 BBC의 질문에 "발롱도르 시상식이라 너무 긴장했다"고 답했다.

이 같은 주장에 블래터 측은 "터무니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블래터 전 회장의 성희롱 여부는 법정에서 가려질 전망이다.

한편 블래터 회장은 17년간 FIFA의 수장직을 맡았지만 지난 2015년 월드컵 유치 과정에서의 추잡한 비리 스캔들이 터지자 사퇴했다.

류시한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시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