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서유정, ‘톰보이’ 매력 쿨 했던 입담

배우 서유정이 이탈리아 문화재에 올라 갔다가 구설수에 휘말렸다.

서유정은 여러 드라마 작품과 예능 등에서 ‘톰보이’ 매력을 드러낸 인물이다. 90년대 춤추는 맘보걸 이미지도 한 몫 했다.

그러나 이런 거침 없는 매력은 독이 되기도 한다는 팬들의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서유정은 이탈리아 여행 중 한 문화재급 동상 위에 올라가 사진을 찍었고 비난을 받았다.

▲ 서유정 인스타그램

이와 함께, 과거 서유정의 입담이 주목받고 있다

최근 '해피투게더3' '우리 무슨 사이야' 특집에 출연했던 서유정은 동갑내기 전현무와 묘한 기류를 고백했다.

이날 서유정은 "전현무가 밤늦게 마사지숍에 가자고 하고, 펜션에도 초대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했다.

이어 서유정은 "물론 단 둘이 아니라 여러 명이있었다"고 뒤늦게 해명하며 진땀으 흘리게 한 바 있다.
 

최영종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