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준표 "배신자 집단 정당으로 안 봐"...유승민"졸렬한 작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유승민 바른정당 신임 당 대표의 예방요청을 거절하면서 "배신자 집단이기 때문에 정당으로 안 본다"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 관계자는 이날 오전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아침 대표님이 유 대표 예방과 관련 이같이 말했다"고 설명했다. 

 유 대표는 전날 전당대회에서 당대표에 선출된 직후 각 당 대표들을 차례로 예방하고 있다. 하지만 홍 대표의 거듭된 거절로 홍 대표와의 독대는 어려운 상황이다. 

 유 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홍 대표를 향해 "홍 대표와 어떤 자리에서든 만나 앞으로 국회에서 두 당간의 협력·연대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할 생각이 있지만 수차례 연락에도 사실한 한국당에서 (예방을) 거부하고 있다"며 "예방조차 거부하는 졸렬한 작태를 보고 실망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유 대표 측은 바른정당 전대가 열리기 전인 11일께 미리 예방요청을 했지만 홍 대표 측은 '당선되기도 전에 예방 요청은 아닌 것 같다'며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대표측은 당선 직후에도 홍 대표 측에 예방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관계자는 "바른정당 측에서 예방 요청이 왔지만 (홍 대표가) 우선은 안 만날 생각"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 측은 당선직후 다시한번 홍 대표 측에 예방 요청을 했지만 홍 대표 측은 또 다시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대표는 전날 전당대회에서 당선된 직후 정세균 국회의장을 가장 먼저 예방했다. 유 대표는 이어 추미애 민주당 대표를 찾았다.유 대표는 14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차례로 예방할 예정이다. 유 대표는 이 자리에서 소수 정당 간 정책공조와 협력을 당부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앞서 홍 대표는 이혜훈 바른정당 전 대표의 예방인사도 받지 않은 바 있다. 홍 대표도 지난 7월 당대표로 선출됐을 때 바른정당을 찾지 않았다. 

 홍 대표의 이 같은 무시전략은 바른정당을 고사시켜 한국당만이 보수적통정당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로 보인다.

 실제로 홍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은 보수우파의 적통을 이어받은 본당"이라며 "건국시대 상징인 이승만, 조국 근대화 상징인 박정희, 민주화 시대 상징인 김영삼 대통령의 사진을 당사에 걸도록 하겠다"고 밝히면서 한국당만이 보수의 적자임을 선언한 바 있다.

남충식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