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온유, 성추행 자필 사과문..."안좋은 소식 죄송"

지난 8월 성추행 혐의로 물의를 빚은 그룹 '샤이니' 멤버 온유(28·이진기)가 4개월 만에 공식 자필 사과문을 통해 사과했다. 

온유는 지난 4일 샤이니 공식 홈페이지에 자필 사과 편지를 게재했다. 온유는 "저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팬 여러분께 안 좋은 소식으로 실망시켜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문을 통해 고개 숙여 사과했다.

그러면서 "지난 4개월 동안 활동을 쉬면서 부족한 저를 아껴주신 팬 여러분께 얼마나 큰 실망을 드렸는지, 깊이 반성하고 돌아보게 되었고, 제 스스로를 끝없이 원망하고 자책했다"고 덧붙였다.

온유, 성추행 자필 사과..."안좋은 소식 죄송"

온유는 "어떻게 사과를 드려야 할지, 어떤 단어로 표현해야 좋을지 고민하고 또 고민했고, 죄송한 마음이 너무 커서 글을 쓰는 것조차 조심스러웠기에, 너무 늦었지만 이제서야 글을 올린다"며 사과문이 늦어진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늘 반성하며, 제 자신을 더 엄격하게 관리하고 노력하겠다"며 "앞으로 대외적인 일이든 개인적인 일이든 SHINEE라는 팀의 이름의 걸맞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정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사과문의 글을 맺었다. 

앞서 온유는 지난 8월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20대 여성의 신체를 만진 혐의(강제추행)로 입건됐다. 해당 사건은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다. 

당시 온유는 소속사를 통해 "공인으로서 안 좋은 내용이 보도되게 되어, 많은 분께 심려와 우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직접 사과에 나선 것은 약 4개월 만이다.

최근 일부 팬들 사이에서 온유의 샤이니 탈퇴 요구 운동이 전개돼 심적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류시한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시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