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생리컵, '판매 허가'...내년에는 '다양한 제품'

국내에서 생리컵의 판매가 허가될 방침이다.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미국에서 제조한 생리컵 '페미사이클'의 판매를 허가한다고 밝혔다.

허가된 생리컵은 펨캡 사에서 제조한 것으로 현재 미국, 캐나다, 유럽 등 10여 개 나라에서 판매하고 있다. 국내 수입사는 여성용품을 판매하는 사회적기업 이지앤모어다.

          

▲ 국내에서 생리컵의 판매가 허가될 방침이다.


식약처는 생리컵 허가·심사 과정에서 세포독성·피부자극·중금속·내구성 등 안전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인체에 유해한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10종에 대해서도 조사한 결과 인체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식약처는 유효성 검사를 함께 한 뒤 중앙약사심의원회자문을 거쳐 최종 허가를 결정했다.

식약처는 "제조사가 제출한 인체적용시험 결과에서 생리컵 사용 뒤 독성쇼크증후군이 발생한 사례가 없었다. 식약처가 직접 시행한 인체 위해성이 높은 휘발성유기화합물 10종에 대한 위해평가에서도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낮은 수준의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김석진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