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안철수 유승민, '의견차 봉합'에 나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입법 공조' 방침을 재확인했다.

7일 양당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세미나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양당 정책연대의 과제와 발전 방향 등에 대한 의견들이 오고갔다.

이날 양당은 정책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내년도 예산안 처리 과정 중 나타났던 균열을 봉합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입법 공조' 방침을 재확인했다.

안철수 대표는 "지난해 총선 전만 해도 다당제가 뭔지 모르는 분이 훨씬 많았지만, 1년 반이 지난 지금은 국민 다수가 압도적으로 다당제에 지지를 보내고 있다"며 "다당제는 한국 정치의 발전이자 시대의 흐름으로, 이를 지키는 주축인 3당과 4당이 제 역할을 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승민 대표 역시 "우리가 정책적으로 추구하는 공통분모가 굉장히 많다. 여기에 큰 기대를 가지고 있다"며 "진지한 노력으로 입법에서 협력하는 모습을 보이면 국민께 희망을 드릴 수 있다. 그런 점에서 연대협의체가 더 발전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또한 "지난 예산처리 과정에서는 양당이 공통적으로 추구하는 바를 끝까지 실현하지는 못했다"면서도 "국회가 입법으로 들어가게 되면 많은 부분에서 같이 노력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우일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