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리선권 대표 "민심과 대세가 합쳐지면 천심"

남북 고위급 회담 북측 수석대표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9일 "북남대화와 관계 개선을 바라는 민심의 열망은 비유하자면 두껍게 얼어붙은 얼음장 밑으로 더 거세게 흐르는 물처럼 얼지도 쉬지도 않고 있다"며 "그 강렬함에 의해서 북남 고위급 회담이라는 귀중한 자리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리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된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리 위원장은 "이번 겨울이 여느 때 없이 폭설도 많이 내리고 강추위가 지속적으로 계속되는 게 특징이라고 볼 수 있다. 온 강산이 꽁꽁 얼어 붙었는데 어찌보면 자연계의 날씨보다 북남관계가 더 동결 상태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남북관계를 혹독한 겨울 날씨에 비유했다.

이어 "2000년 6월생인 조카를 설에 만났는데 올해 벌써 대학에 간다고 한다"며 2000년 6·15 남북공동선언이 발표된 뒤 어느새 18년이 지났다는 점을 언급했다.

리 위원장은 "벌써 18년이 됐다. 강산이 변한다는 10년이 벌써 두번씩이나 지났으니 이 얼마나 많은 세월이 흘렀냐"며 "뒤돌아 보면 6·15 시대는 모든 것이 다 귀중하고 그리운 것이었고, 생각해보면 참으로 아쉬운 시간이었다"고 소회를 전했다.

그러면서 "예로부터 민심과 대세가 합쳐지면 천심이라고 했다. 이 천심을 받들어 북남 고위급 회담이 마련됐다"며 "우리 북남 당국이 진지한 입장, 성실한 자세로 회담을 잘해서 이번 고위급 회담을 주시하면서 큰 기대를 걸고 있는 온 겨레에게 새해 첫 선물로 값비싼 결과물을 드리는 게 어떠한가 하는 생각을 갖고 이 자리에 나왔다"고 말했다.

 리 위원장은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유년 시절 스피드스케이트 선수였다는 점을 거론하며 "그 동심이 순결하고 깨끗하고 불결한 게 없다. 그때 그 마음을 되살린다면 오늘 북남 고위급 회담이 순수함과 단합이 합쳐지면 회담이 잘 되리라 생각한다"며 덕담을 건네기도 했다.

특히 그는 회담의 형식과 관련해 "오늘 회담을 지켜보는 내외의 이목이 강렬하고 기대도 큰 만큼 우리 측에서는 공개를 해서 실황이 온민족에게 전달되는게 어떻겠냐는 견해"라며 회담 실황 중계라는 돌발 제안을 내놓기도 했다.

 이에 우리 측이 조심스럽게 거부 의사를 밝히자 리 위원장은 "그저 명백한 것은 민심이 큰 만큼 우리 회담을 투명성 있게, 북한이 얼마나 진지하게 노력하는가를 보여주면 좋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특히 당국이 하는 일에는 의미가 깃들어야 한다. 그 의미가 결국은 민심에 부응하는 것이라 생각"고 말했다.

 그는 "이런 측면에서 공개했으면 좋겠는데 귀측의 견해를 감안해서 그러면 비공개로 하다가 앞으로 필요하면 기자들을 다 불러서 우리 회담 상황을 알려드리는 게 좋겠다"고 덧붙였다.

강희영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