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시사
문재인 대통령 '일본 돈으로 할머니 치유 못해...우리 돈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12·28 한·일 위안부 합의로 우리 정부가 받은 10억엔 처리와 관련해 "일본 정부와 할머니들, 시민단체와 협의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10억엔의 구체적 처리계획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선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상처를 치유하는 조치가 필요한데, 할머니들은 일본이 출연한 돈으로 치유조치가 이뤄지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정부는 기왕에 하는 할머니 치유를 우리 정부 돈으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게 하면 치유금을 이미 받은 할머니들도 떳떳하고, 아직 받지 않은 할머니도 향후 떳떳하게 돈을 받을 수 있게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러면 이후 일본 출연금 10억엔은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이 있을 것"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 할머니들, 관련 단체와 앞으로 조금 협의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일본이 그 진실을 인정하고 피해자 할머니에게 진심을 다해 사죄하고 그것을 교훈 삼아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일본 정부의 책임있는 사죄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기본적으로 위안부 문제는 진실과 정의에 원칙에 의해 해결될 수밖에 없다"며 "(일본이) 국제사회와 노력해 나갈 때 할머니도 일본을 용서하고, 그것이 완전한 위안부 문제의 해결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강희영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