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시사
'눈송이 소년...수백만 울려'

중국에서 극심한 추위 속에서 등교하다가 '눈사람'이 돼버린 한 소년의 사연이 수백만 네티즌을 울렸고, 이는 빈곤지역 아동을 돕는 운동으로 이어졌다.  

 9일 중국 런민왕은 윈난성 루뎬현의 가난한 시골마을에 사는 8살 난 소년 왕푸만(王福滿)의 사연을 소개하면서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출처: 런민왕

사진 속 소년은 겨울철 옷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얇은 옷차림으로,  머리와 눈썹에 서리가 맺혀 있고 볼은 추위에 빨갛게 상기됐다. 소년은 어색한 표정을 짓고 있고 주변의 동급생들은 웃고 있다. 

언론에 따르면 학교에서 약 4.5km 떨어진 마을에 사는 그는 매일 40분 넘게 걸어 등교한다. 

 최근 현지 기온이 영하 9도로 급감한 가운데 그는 목도리나 장갑을 하지 않고, 우산도 가지지 않고 급히 등교하다가 이런 모습이 됐던 것이다. 

 담임교사가 찍은 그의 이 사진은 SNS를 통해 전국에 전해졌고, 그에게는 '눈송이(氷花) 소년'이라는 별명까지 생겼다. 

 네티즌의 가슴을 더 울렸던 것은 그가 저소득 가정 출신이자 돈 벌러 외지로 나간 부모와 떨어져 농촌에 홀로 남겨진 아동, 이른바 류수아동(留守兒童)으로 알려졌다. 

 왕군은 누나와 할머니와 함께 낡은 집에서 살고 있다. 그가 다니는 학교도 예산이 부족해 교실에 난방시설을 설치하지 못한 상황으로 알졌다. 

이동규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규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