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오민석 판사, "영장 기각...靑 게시판에"

서울 중앙지법 영장전담부장판사인 오민석 판사가 장석명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의 구속영장을 기각하면서 그의 연속 기각에 비판의 목소리가 모이고 있다.

3일 오민석 판사는 이명박 정부 시절 '민간인 사찰' 의혹 폭로를 막는 것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장석명 전 비서관의 구속 영장을 기각했다.

오민석 판사는 "피의자의 지위와 역할, 수사 진행 경과 등에 비춰 도망 및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기각의 사유를 설명했다.

앞서 오민석 판사는 국가정보원법 위반, 명예훼손, 공갈 등 혐의로 검찰이 청구한 추 전 총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하기도 했다. 또한 온라인상에서 정치 관련 활동에 가담한 '양지회' 관계자 2명의 구속영장도 기각했다.

이외에도 오민석 판사는 우병우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한 바 있다. 그는 "영장청구 범죄사실에 대한 소명의 정도와 그 법률적 평가에 관한 다툼의 여지 등에 비추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

오민석 판사는 1969년 서울 생으로 서울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1994년 제36회 사법고시를 패스한 뒤 1995년 제26기 사법연수원을 수료하고 1997년 서울지법 판사로 법조계에 발을 디뎠다. 그는 우병우와 선후배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서울지법 서부지원 판사, 대전지법 판사, 서울중앙지법 판사, 서울고법 판사 겸 법원행정처 민사정책심의관, 창원지법 부장판사, 대법원 재판연구관, 수원지법 부장판사를 역임했으며 현재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다.

현재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오민석 판사의 파면을 요청한다는 청원이 게재됐다.

최재원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