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추가 비자금 포착, '다스...파면 팔수록'

검찰의 다스 수사팀이 추가 비자금 조성을 파악했다. 12일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은 "추가로 거액의 비자금이 조성된 단서를 찾아냈다"고 밝혔다.

수사팀은 추가로 포착된 수상한 자금을 다스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조성된 비자금으로 보고 있다. 수사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한다.

다스수사는 성과를 내며 어느정도 진척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이상득 전의원이 검찰조사를 앞두고 자택에서 쓰러져 후송된 바 있다. 다스의 실체를 알아내겠다는 패러디도 많이 양산됐다.

플란다스의 계라는 단체도 생겼다. 또 오겡기다스까, 문다습니다 등 기발한 다스 넣고 말만들기도 있었다. 다스가 누구겁니까를 묻지 않아도 되는 상황을 향해 치닫고 있다.

심우일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day Top News
    여백
    여백
    CBC TV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