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시사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결백' 주장하며 사표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채용비리 의혹으로 전격 사임 의사를 표명했다. 금융감독원은 채용비리 관련 최흥식 원장에 대한 특별검사단을 구성할 방침이다.

12일 금감원 관계자는 최흥식 원장이 금융위원회에 직접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추후 어떤 절차를 거칠지는 현재 내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최흥식 원장.

금감원장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자리여서 사의는 청와대의 수리가 필요하다. 

이날 최흥식 원장은 '금감원 임직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보내며 신임 감사를 중심으로 독립된 특별검사단을 구성해 자신을 비롯한 하나은행의 채용비리 의혹 전반에 대한 사실 규명에 들어갈 것이라고 알렸다.

최흥식 원장은 이메일을 통해 "특별검사단 조사 결과 본인이 책임질 사안이 있으면 응분의 책임을 지겠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당시 특정인을 취업시키기 위해 하나은행 인사에 간여할 사실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최흥식 원장은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시절 하나은행 공채에 응시한 친구 아들을 채용해달라고 인사 담당자에게 추천한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최흥식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있을 때 외부에서 채용과 관련한 연락이 와서 단순히 이를 전달했을 뿐"이라며 "채용과정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금융감독원.

금감원은 "추천자 명단에 기재됐다는 사실만으로 추천 대상자를 모두 부정 채용으로 본 것이 아니다"라며 "면접 점수가 조작된 것으로 확인되거나, 채용 요건에 부합하지 않는데도 기준 신설 등을 통해 부당하게 합격시킨 사례만을 적발한 것"이라고 했다.

제 11대 금감원장인 최흥식 원장은 지난해 9월 취임했다. 

이후 채용 비리 의혹으로 6개월 만에 금감원장 자리를 내놓게 됐다. 이는 역대 금감원장 중 최단 기간 사임이다.

심우일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