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시사
정봉주 VS 프레시안 ‘점입가경’ … 서울시장도 복잡

정 전 의원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공식 성명서를 발표하고 “성추행 피해 사실을 고발한 A씨와 2011년 12월 23일과 24일, 전후에도 단둘이 전혀 만난 적이 없다”며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밝혔다.

정봉주 전 의원이 프레시안의 성추행 보도가 허위 사실이라며 강력 반발하면서 진실 게임이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다.

그러나 프레시안은 이날 오후 ‘정봉주 측근 “그는 12월 23일 렉싱턴 호텔에 갔다”’는 기사를 내며 측근의 증언을 실었다.

기사에는 정 전 의원 팬클럽인 ‘정봉주와 미래권력들(미권스)’의 카페지기였던 닉네임 ‘민국파’ 씨가 “2011년 1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잠자는 시간 외에 정 전 의원과 계속 같이 있었다”며 “23일 일정을 수행하던 중 차로 렉싱턴 호텔에 데려다줬다”고 증언했다.

민국파씨는 당시의 날짜와 장소인 렉싱턴 호텔을 명확히 기억할 수 있었던 이유로 “그때 워낙 사안이 긴박하게 돌아서, 1분 1초도 허투루 쓸 시간이 없었다”고 말했다.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이 사실 관계를 인정하지 않을 경우 후속보도도 공개할 예정이라며 해당 기사는 허위가 아니라고 맞섰다. 

이날 정 전 의원은 당초 계획대로 서울시장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프레시안 기사는 특정한 의도를 가지고 작성됐다”며 “제가 서울시장에 출마하려는 기자회견을 하기로 한 날에 맞춰 보도를 한 것은 매우 의도적”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들이 잇단 악재를 만나면서 차후 경선 절차가 순탄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민주당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 여파로 성범죄에 연루될 경우 무조건 공천배제 라며 으름장을 놓았다. 

안 지사는 사건이 터지기 전 이번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내지 경기지사,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등 다양한 선택을 놓고 당의 구심점을 잡아갈 것으로 당내에 큰 기대를 모았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대항마였던 박영선 의원도 최근 평창동계올림픽 스켈레톤 경기장에서 윤성빈 선수를 특혜 응원했다는 논란에 홍역을 앓고 있다.

이러한 당내 어려움 속에 서울시장 선거에 도전장을 냈던 전현희 의원은 지난 8일 "강남벨트의 정치적 구심점을 제가 지키고 선거를 진두지휘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귀기울였다“며 출마를 백지화했다.

서울시장 3선에 도전하는 박원순 시장도 당내 잡음 속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출마를 저울질하면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지난 2011년 보궐선거를 통해 서울시장에 당선된 박 시장은 안 전 대표의 양보를 받은 상황이다.

안 전 대표가 출마를 공식화하고 ‘양보론’을 거론하면 이를 정면 돌파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특히 자유한국당이 서울시장에 후보를 내지 않고 인천과 경기 등 현 지자체장이 있는 곳을 고수하겠다는 식의 야권연대에 나설 경우 상황은 박 시장에게 더욱 불리하게 돌아간다.

정계 한 관계자는 "미투 운동이 정치권을 겨냥하면서 지방선거 셈법이 복잡해졌다“며 "민주당 입장에서는 난국을 타개할 묘수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재원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