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시사
지리산서 구조된 수달 2마리, '고아' 상태로 보살핌 받아

지리산에서 구조된 수달 2마리가 섬진강 일대에 방사에 방사된다.

9일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인 수달 수컷 2마리를 지리산 부근 섬진강 상류 일대에 방사한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수달 방사지 주변에 무인센서 카메라를 설치해 어린 수달이 자연에 적응하는 모습을 계속 관찰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8월과 10월 지리산 뱀사골 계곡에서는 이들 수달 2마리가 구조됐다. 이 수달들은 1년 미만의 어린 개체로, 당시 탈진 상태에서 지역 주민들에게 발견돼 전남 구례군에 있는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 야생동물의료센터로 인계됐다.

종복원기술원은 이들 2마리를 치료한 뒤 지난해 11월부터 야생동물의료센터 훈련장에서 미꾸라지와 소형 어류 등 살아있는 먹이로 야생적응 훈련을 해왔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수달 방사로 지리산국립공원과 섬진강 생태계 건강성을 증진할 것으로 기대했다.

수달은 족제비과 포유류로 수생태계 먹이사슬 꼭대기에 위치해 수환경 균형을 바로 잡아주는 대형 포유류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정한 멸종위기 동식물 목록인 적색목록에 준위협종(NT)로 분류돼있다. 준위협종이란 가까운 장래에 야생에서 멸종위기에 처할 가능성이 큰 종을 뜻한다.

과거 수달은 모피로 인한 무분별 포획에 개체수가 줄었다. 최근엔 서식지 파괴에 시달리고 있다.

최재원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