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식주
옥류관 냉면,'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로'
옥류관 냉면. 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2018 남북정상회담 환영 만찬자리에 평양 옥류관 냉면과 전직 대통령들의 고향 음식이 오른다.

24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남북정상회담 환영 만찬자리에 오를 메뉴들을 공개했다.

만찬 자리에는 옥류관 냉면이 주 메뉴로 테이블에 오른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것으로 북측은 이를 흔쾌히 받아들였다고 한다.

이에 따라 북측은 정상회담 당일인 27일 평양 옥류관 수석요리사를 판문점으로 파견해 옥류관에서 사용하는 제면기를 통일각에 설치하고 냉면을 평화의집으로 배달할 예정이다. 

또한 김정은 위원장의 스위스 유학시절을 고려해 스위스식 '뢰스티'도 준비된다. 이와 함께 부산에서 유년 시절 보낸 문재인 대통령을 고려해 대표적인 고향 음식인 달고기 구이가 마련된다. 

만찬주로는 면천두견주와 문배술이 오른다. 면천두견주는 진달래 잎과 찹쌀로 담근 향기나는 술이며, 문배술은 무형문화재 86-가호로 지정됐다.

이외에도 만찬은 김대중 전 대통령 고향인인 신안 가거도 민어와 해삼초를 이용한 민어해삼편수, 노무현 전 대통령 고향 김해 봉화마을에서 재배한 오리 농법 쌀과 DMZ 산나물로 만든 비빔밥, 정주영 회장의 소떼 방북 때의 서산 목장 한우를 이용해 만든 숯불구이, 윤이상 작곡가의 고향 통영 바다 문어로 만든 냉채 등으로 구성됐다.

DMZ산나물로 만든 남북회담 비빔밥. 쌀은 봉하마을에서 오리농법으로 재배한 것이 쓰일 예정이다. 청와대 제공.

김의겸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 환영 만찬은 우리 민족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애쓰신 분들의 뜻을 담아 준비했다"며 "그분들 고향과 일터에서 먹을거리를 가져와 정성스러운 손길을 더했다"고 설명했다.

그간 문재인 대통령은 만찬 및 오찬 자리에서 의미 깊은 메뉴를 테이블에 올리며 주목받은 바 있다. 대표적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당시 만찬 메뉴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을 위한 청와대의 만찬 메뉴는 독도에서 잡은 새우 요리와 거제도산 가자미구이, 360년 된 씨간장으로 만든 소스의 한우 갈비구이였다. 이 중 가장 주목받았던 메뉴는 독도새우로 일본의 항의까지 받기도 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고문이 미국 대통령 대표단 일행을 이끌고 왔을 때는 한국의 맛과 멋을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는 한식과 함께 유대인의 의식 식사법에 따르는 정결한 음식 '코셔(Kosher) 식단'에 따른 음식들이 메뉴로 선정됐다. 

이는 유대교인 이방카 단장의 기호를 배려해 갑각류, 회 등을 되도록 피해 준비했고 육류도 피한 것이었다.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은 기업인들과 함께한 '청와대 호프 미팅'에서 상공인 수제맥주 업체인 세븐브로이의 생맥주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기호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