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식주
대진침대 '폐암 물질' 발견에...'조사 의뢰 중'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대진침대 제품의 여러 모델에서 1급 발암물질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방사능 분석에 착수했다.

4일 원안위는 보도 이후 즉각 해당 침대 제조·판매 업체로 현장조사팀을 보내 동일 모델의 매트리스 커버(음이온파우더 도포) 시료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해당 시료의 정밀한 방사능 농도를 분석해 제품에 의한 피폭방사선량을 평가할 예정이며 음이온 발생 침대에 대한 추가 조사를 통해 유사 제품의 안전성도 분석·평가할 방침이다.

향후 원안위는 결과를 바탕으로 방사성물질 성분 표시제 또는 사전 안전기준 검사제 도입 등을 검토하고 범정부 차원의 관련 제도개선을 추진한다.

앞서 전날인 3일 SBS '8뉴스' 대진침대 제품의 매트리스 천에서 실내 기준치보다 3배나 많은 평균 620Bq/㎥의 라돈이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진침대 4개 모델 7000여개에서 기준치를 넘는 라돈이 검출됐다. 해당 제품에는 희토류 원석을 곱게 간 이른바 '음이온 파우더'가 들어가 있었으며, 이 음이온 파우더에서 나온 라돈 수치는 3696Bq/㎥로 실내 기준치인 200Bq/㎥보다 18배 높았다. 

방송에서 언급된 제품은 대진침대의 ▲네오 그린 ▲모젤 ▲벨라루체 ▲뉴웨스턴 등의 모델이었다.

이에 관해 음이온 파우더 납품업체 측은 침대 제조사가 주문해서 보냈을 뿐 어디에 쓰는지 몰랐다고 주장했다. 

납품업체 측은 "(음이온 파우더가) 산업기자재에도 들어가고 중방식 도료라든지 이런데도 들어가고 산업적으로 가면 어떤 매연 절감시킨다든지 그런 쪽에 들어간다"고 덧붙였다.

침대를 납품한 제조업체는 몸에 좋다는 칠보석 가루인 줄 알고 썼다고 해명했다. 제조업체 측은 "최초 공급한 그 분한테 확인 해보니 그게 천연 광물질 중 칠보석이 아닌 희토류 계열의 광물질이다, 그래서 그때 저희가 인지를 했다. 저희는 깜짝 놀랐다"고 이야기했다.

대진침대는 사과문을 남긴 뒤 홈페이지를 잠정폐쇄했다. 대진침대는 "최대한 빠른 시간 내 객관적인 사실관계를 규명하기 위해 국가 공인기관에 조사를 의뢰 중이다.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회사의 입장을 표명하겠다"고 전했다.

라돈은 주로 건물의 토대·지하실·파이프 등을 통해 스며 나와 환기가 잘 안 되는 집안 공기 중에 축적될 가능성이 높다. 

1980년대 이후 라돈과 폐암의 관계에 관한 연구가 진행됐고, 20세기에 이르러 라돈이 폐암을 일으키는 물질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기호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