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식주
빅맥 3만개, 삼시세끼 라면 … 이색 식습관 열전

미국 위스콘신 주에 거주하는 60대 남성이 맥도날드의 대표 메뉴 ‘빅맥’(Bic Mac)을 하루 평균 2개 이상 먹어 46년 동안 무려 3만개를 해치웠다.

7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과 피플 매거진 등에 따르면 위스콘신 주 폰듀랙 시에 사는 도널드 고스키(64)는 지난 주말 3만 개째 빅맥을 주문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고스키는 1972년 18살 당시 운전면허증 취득을 기념하고자 마을에 유일하게 있던 맥도날드 매장에서 빅맥을 사먹었다. 이후 빅맥의 맛에 빠져 하루도 거르지 않고 빅맥을 주문했다. 그는 영수증과 포장용기 등을 증거물로 제시, 자신의 3만 번째 빅맥 주문을 입증했다.

고스키는 1년 만에 빅맥 주문 1천개를 넘어섰고 2016년 8월에는 2만8천788개를 섭취해 기네스북에 올랐다. 평소 고스키의 어머니는 햄버거 과다 섭취를 크게 우려했다고 한다. 

그는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와 폭설 등의 기상악화로 맥도날드 매장이 문을 열지 않았을 때만 제외하고 빅맥을 계속 먹어왔다고 주장했다.

하루 평균 2개의 빅맥을 먹으면서 끼니의 약 90%를 빅맥으로 해결했다. 위스콘신 지역방송 WISN은 고스키가 현 식습관을 그대로 유지하게 될 경우 78세 때인 2023년에 4만개 기록도 세울 수 있다고 밝혔다.

고스키의 이같은 식습관은 미국 전역에도 화제가 됐다. 오프라 윈프리 쇼부터 레이첼 레이 쇼, 지미 키멜 라이브, 로페즈 투나잇 등 유명 토크쇼에 잇따라 소개돼 미국 유명 인사로 떠올랐다.

고스키는 빅맥을 고집하는 자신의 식습관에 많은 이들이 조롱하기도 하지만 이같은 시선을 신경쓰지 않는다고 밝혔다. 

최근 건강 검진에서 콜레스테롤 수치가 정상으로 나왔고 혈압도 일반인과 별반 다르지 않다며 자신의 식습관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 덧붙였다. 

미국 맥도날드 본사 측은 고스키의 신기록에 대해 변함없는 충성과 열정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우리나라에서도 40년 넘게 삼시세끼 라면만 먹는 이가 있어 세간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1929년 생으로 강원도 화천군에 거주하는 박병구 씨는 지난 1972년 우연찮게 라면을 먹은 후 줄곧 라면만 고집했다. 

당시 위장병 수술을 받은 후 음식을 전혀 소화하지 못했고, 몸에 좋다는 약과 음식을 구해 먹었지만 별 효과가 없었다. 그러던 중 우연찮게 라면을 먹은 후 소화도 잘되고 큰 포만감을 느꼈다고 한다.

그가 처음 맛 본 라면은 농심 ‘소고기라면’이다. 이 제품이 단종된 후에는 1983년에 출시된 ‘안성탕면’으로 바꿔 지금까지 먹고 있다. 박 씨는 다른 제품도 먹어봤지만 안성탕면이 자신의 입맛에 가장 잘 맞았다고 한다.

박 씨는 치아가 좋지 않아 독특한 조리법으로 라면을 끓인다. 우선 면을 끓인 뒤 뜨거운 물을 절반가량 버리고 찬물을 부은 뒤 수프를 넣어 비빈다. 찬물에 꼬들꼬들한 식감을 느낄 수 있고 빨리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박 씨는 고연령에 흔히 나타나는 고혈압 증세도 없이 전반적으로 건강이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면으로 필요한 열량을 충분히 공급해줄 수 있는데다 김치나 채소 등을 밑반찬으로 함께 먹으면 식이섬유와 비타민이 공급되면서 영양 면에서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전문의 소견이다.

그는 “내가 언제까지 살지 모르지만 앞으로도 라면만 먹고 살 것 같다”며 변함없는 애정을 보였다.

김상우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