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라이브 시사
한중일 '판문점 선언'지지, '평화 안정' 노력하기로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와 9일 일본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제7차 한·일·중 정상회의를 하고 있다.

한중일 3국의 정상들이 판문점 선선 지지를 담은 특별성명을 채택했다.

9일 일본 도쿄 내각부 영빈관에서는 제7차 한중일 정상회의가 진행됐다. 회의를 통해 3국 정상은 '판문점 선언'을 지지하는 특별성명을 발표하기로 했다.

3국 정상이 채택한 '판문점 선언 지지 특별성명'에는 △판문점 선언에 '완전한 비핵화' 목표 확인 환영 △미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 기대 △동북아 평화·안정을 위한 3국 공동 노력 등내용이 올랐다.

아베 총리가 특별성명에 명시를 요구했던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는 포함시키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중일 정상이 특별 성명 채택을 통해 '판문점 선언'을 환영하고 지지해준 것에 감사드린다.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과정에서 3국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길 기대하고 약속한다"고 밝혔다.

리커창 총리는 "한반도 비핵화와 지역의 항구적 평화를 기대한다"며 "이를 위해 중국은 지속해서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며 중국 역할론을 강조했다. 또한 "북미정상회담도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베 신조 총리는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탄도미사일 등에 대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폐기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모든 문제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완전히 이행한다는 것이 3개국의 공통 입장"이라고 이야기했다.

다만 한중일 정상은 판문점 선언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특별성명을 채택하는 데에는 이견이 없었지만 중국과 일본이 공동성명 문구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발표가 함께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삼국 정상은 회의를 통해 세 나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협력을 확대해 나가자는데에도 의견을 같이 했다. 

이를 통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 협력 △감염병, 만성질환 등 보건 협력과 고령화 정책 협력 △LNG 협력 △ICT 협력 등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강희영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LIFE & MEDI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