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 BLOCK
청바지 입은 꼰대, '무늬만 혁신'에 … 평가 '바닥'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국내 기업문화에 대해 '무늬만 혁신', '삽질', '청바지 입은 꼰대' 등으로 정의하며 근본적 변화가 없다고 평가했다.

14일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와 맥킨지는 '한국 기업의 기업문화와 조직건강도 2차 진단 보고서'를 통해 직장인 88%가 국내 기업문화의 현실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고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2016년 1차 진단 후 2년간 기업문화 개선실태를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대기업 직장인 2000여 명을 조사한 '기업문화 진단 결과'와 국내 주요기업 8개사(대기업 3개, 중견기업 3개, 스타트업 2개)를 분석한 '조직건강도 심층진단 결과'를 담았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2년 전 후진적 기업문화 요소로 지적 받았던 '습관적 야근', '비효율적 회의', '불통의 업무방식' 등은 다소 개선됐으나 여전히 낙제 수준에 머물고 있었다.

기업문화 개선활동에 대한 평가에서도 '무늬만 혁신', '재미없음', '보여주기', '청바지 입은 꼰대', '비효율' 등 부정적 단어들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개선효과를 체감하는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9.8%가 '일부 변화는 있으나 개선된 것으로 볼 수 없다'고 했으며 28.0%는 '이벤트성으로 전혀 효과가 없다'고 답변을 했다. '근본적인 개선이 됐다'는 응답은 12.2%에 그쳤다. 

또한 대한상의는 조직건강을 해치는 3대 근인으로 '비과학적 업무프로세스', '비합리적 성과관리', '리더십 역량부족'을 꼽았다. 

이와 함께 국내 기업문화의 근본적인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4대 개선과제로 ▲빠른 실행 업무프로세스 ▲권한·책임 부여된 가벼운 조직체계 ▲자율성 기반 인재육성 ▲플레잉코치형 리더십 육성 등을 제시했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