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식주
즉석밥 가격 인상, HMR 인기 한몫했나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즉석밥 매대에서 소비자가 즉석밥 제품을 고르는 모습.

즉석밥 가격이 지난해 대비 8.1%나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나 HMR 제품의 인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14일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www.price.go.kr)에서 지난달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즉석밥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8.1%의 상승률을 보여 두 번째로 가격이 가장 많이 올랐다고 밝혔다. 올라 상승폭이 가장 컸다고 밝혔다.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품목은 콜라(11.9%)며 설탕(6.8%), 어묵(5.8%) 등이 가격 상승 상위에 올랐다. 반면 가격이 하락한 품목은 두부(-33.2%), 냉동만두(-12.7%), 햄(-4.7%), 맛살(-3.0%) 등으로 최근 소비가 저조한 품목이 다수를 차지했다.

조사 대상 30개 품목 중 한 달 동안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품목은 카레(4.3%)였으며 컵라면(2.2%), 시리얼(2.0%) 등 15개 품목이 상승세를 보였다. 하락세를 품목은 국수(-3.8%), 커피믹스(-1.7%), 두부(-1.4%) 등이다.

해당 품목의 가격을 유통 경로별로 나누면 대형마트가 백화점보다 11.6%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중 대형마트는 평균 11만6895원의 비용이 들었고 전통시장 11만9127원, 기업형 슈퍼마켓(SSM) 12만2517원, 백화점 13만2천163원 순이다.

한편 즉석밥 등의 가격 인상은 최근 식품업계가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지목하면서 신제품 출시가 가속화되고 있는 가정간편식(HMR)이 일부분 일조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즉석밥 시장의 1위를 고수하고 있는 CJ제일제당의 ‘햇반’을 이용한 신제품 ‘햇반컵반’은 출시 3년 만에 누적 매출 2000억 원을 돌파했다.

햇반컵반은 빠르게 성장하는 HMR 시장 공략을 위해 ‘밥이 맛있는 간편대용식’을 표방하며 출시한 제품이다. 기존 지함(종이상자) 형태만 존재하던 관련 시장에 최초로 사용자 편의성을 높인 컵 형태의 제품으로 차별화를 꾀했다. 이후 경쟁업체들도 동일한 형태의 제품을 출시하는 등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정시훈 토러스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HMR 시장 규모는 2010년 7700억 원에서 2017년 약 3조 원으로 연평균 18.5%의 빠른 성장률을 보여줬다. 올해엔 HMR 시장이 4조 원대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농림축산식품부와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발표한 ‘2017 가공식품 소비자 태도 조사’ 보고서에도 HMR의 성장세를 확인할 수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HMR을 구입하는데 사용하는 비용은 가구당 월 평균 4만7475원으로 나타났다. 가장 높은 비율은 ‘5만원 미만’이 63.8%였고 1인 가구 연령별로는 20대 1인 가구가 월 평균 6만135원, 30~50대 1인 가구가 4만9022원, 다인가구가 4만9039원이었다.

HMR을 구입하는 장소는 즉석조리식품(밥류, 면류, 레토르트제품 등)의 경우 대형마트, 체인형 슈퍼마켓·SSM, 재래시장, 중소형 슈퍼·동네슈퍼 등의 순이다. 즉석섭취식품(샐러드, 도시락, 김밥류 등)은 대형마트, 재래시장, 체인형 슈퍼마켓·SSM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편의점이 즉석조리식품에 비해 높은 수준으로 분석됐다.

HMR을 주로 이용하는 장소는 ‘가정’으로 일주일 평균 2.5회였다. 특히 주말보다는 평일에 더 자주 이용하고 있어 시간에 쫓기는 사람들이 평일에 간편식을, 주말에는 외식을 이용하는 패턴을 보였다.

온라인·모바일 식품 구입 변화에 대해서는 응답자 73%가 ‘현 수준을 유지하겠다’고 답했다. 가구 특성별로는 온라인·모바일 식품 구입이 증가할 것이라고 응답한 가구가 2세대 가구 및 30대 구입자 그룹에서 높은 빈도를 보였다.

다만 식품 정기배송 서비스 이용 가구는 7.7% 수준으로 아직 저조한 수준이었다. 이용률이 높은 가구 구성 형태는 부부로 구성된 1세대와 부부 및 자녀로 구성된 2세대 가구였다. 주 구입자 연령이 낮고 거주지가 대도시인 가구의 식품 정기배송 이용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기호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