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식주
한국 여성 폐경 나이 49.3세 … 예방 음식 중요흡연 멀리하고 콩,생선 섭취 즐겨야

한국 여성의 평균 폐경 나이는 49.3세며 저소득이고 남편이 없을 경우 폐경 시기는 더욱 앞당겨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 심혈관질환과 연구팀(박찬영‧임중연‧박현영‧김원호)은 ‘폐경나이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흡연, 체질량지수, 출산경험’ 연구보고서를 최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자연 폐경 여성 1만2761명을 조사한 결과 이들의 평균 폐경 나이는 49.3세였다. 출생연도가 늦을수록 폐경시기가 늦어졌으며 5년당 폐경나이는 약 0.73세 높아졌다. 세부적으로 출생연도 1929년 이전은 폐경 나이가 47.9세, 1930~1934년생은 48.1세, 1935~1939년 생은 48.8세, 1940~1944년생은 50.1세, 1945~1949년생은 50.5세였다.

연구팀은 “한국의 경우 급격한 경제성장과 함께 건강상태가 양호해지고 이로 인한 신체변화 및 호르몬의 변화 등이 폐경나이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며 “조기폐경 또는 이른 폐경 여성은 심혈관질환 및 사망률 등의 위험이 증가하고 이로 인해 여성의 삶의 질이 저하된다”고 분석했다.

폐경 나이를 기준으로 4개 그룹으로 구분했을 때 45세 미만은 1599명(11.8%), 45~49세는 4290명(34.2%), 50~54세는 5549명(44.3%), 55세 이상은 1323명(9.7%)이었다. 가구소득 하위수준인 여성의 비율은 폐경 나이 45세 미만 60.7%, 55세 이상 52.3%였다. 배우자가 없는 여성의 비율은 폐경나이 45세 미만 51.6%, 55세 이상은 41.0%로 나타나 가구소득이 낮거나 배우자가 없는 여성에서 폐경이 빠른 속도로 진행됐다.

또한 흡연 여성은 비흡연 여성에 비해 폐경 시기가 0.55년 빠른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폐경 나이가 빠른 그룹에서 흡연 여성의 비율이 높았다. 폐경 나이 45세 미만에서 흡연 여성의 비율은 13.2%, 폐경나이 55세 이상에서는 8.8%였다.

연구팀은 선행연구에서도 흡연여성이 보통 1년 정도 폐경시기가 빠르다는 결과가 나와 담배성분 중 일부가 에스트로겐 분비억제에 관여했을 가능성을 제시했다.

이밖에 BMI(신체질량지수)가 1㎏/㎡ 증가하면 폐경 나이는 평균 0.07세 늦어졌다. 폐경 나이 45세 미만에서 저체중 여성의 비율은 3.6%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지만 보통 이상의 체격을 가진 여성은 폐경 나이에 큰 차이가 없었다. 보고서는 마른 체형에 대한 건강 관리와 인식 개선의 필요성을 제시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출산 경험이 없는 여성에게도 폐경 나이 45세 미만에서 높은 비율을 보였다.

연구팀은 “폐경이 빠른 여성은 심혈관질환과 사망률 등의 위험이 증가되고 이로 인해 삶의 질이 저하된다”며 “이른 폐경에 대한 국가 차원의 현황 파악이 필요하고 폐경 시기에 영향을 미치는 각종 요인들에 대한 후속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조기폐경의 대표 증상으로는 불규칙한 생리 주기부터 안면홍조, 야간 발한, 불면, 우울증, 피부 건조증, 요실금, 성욕 감퇴 등의 있다. 증상이 심할 경우 심혈관 질환이나 골다공증의 발생까지 불러올 수 있다.

최근 영국 리즈대 연구진이 35~69세 영국계 여성 3만5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영국여성코호트연구(The Women 's Cohort Study)의 데이터를 분석해 이들이 섭취한 217개의 식품 항목과 일일 섭취량을 산출했다. 그 결과 특정 음식이 폐경 발생 시기와 관련이 있었으며 파스타와 쌀 같은 탄수화물의 1일 섭취량은 폐경을 1년 반가량 앞당긴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콩 종류와 생선 섭취는 폐경기 발생을 3년가량 늦췄다. 또한 비타민 B-6와 아연의 하루 섭취량이 많을수록 폐경기가 늦게 나타났다.

채식주의자와 육식주의자를 비교 분석한 결과에서는 고기 섭취가 폐경기 발생을 1년 더 지연 시켰다. 연구진은 이같은 결과를 두고 콩과 생선이 함유한 항산화 물질이 조기 폐경을 예방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추측했다. 탄수화물은 에스트로젠 생성을 증가시켜 조기 폐경을 앞당기는 것으로 봤다.

김석진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IES
PREV NEXT
여백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