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습관적 구강청결제 사용, 부작용 주의해야

직장인들 중 양치질 대신 구강청결제로 가글을 하는 이들이 많다. 바쁜 생활 속에 양치질이 쉽지 않거나 깜빡 잊을 때 구강청결제로 입냄새를 제거하는 것이다. 그러나 구강청결제의 잦은 사용은 되레 역효과를 불러올 수 있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구강청결제는 입안을 개운하게 해주고 일시적으로 입 냄새 제거 효과를 볼 수 있지만 우리 입속에 사는 1000여 가지의 세균 중 좋은 세균까지 죽게해 면역력 약화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들 세균은 입 냄새의 직접적 원인이 되는 나쁜균부터 구강 점막을 보호하고 염증을 예방하는 좋은 균들까지 공생하고 있다. 

오랫동안 구강청결제를 반복적으로 사용한 이들 중 입안의 곰팡이가 과도하게 생성돼 구강칸디다증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사례도 보고된다. 지난해 9월에는 구강청결제를 하루 2회 이상 사용할 경우 제2형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카우무디 조시푸라 하버드대 공중보건대학원 교수가 밝힌 연구결과에는 구강청결제를 매일 최소 2회 사용한 참가자는 1회 이하 사용한 사람보다 제2형 당뇨나 당뇨병 전 단계가 될 확률이 55% 높아졌다.

또한 구강청결제는 가글 형식이라 치아표면에 붙어 있는 치태 제거를 기대하기 힘들다. 치아와 잇몸에 악영향을 끼치는 치태 제거는 양치질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다. 양치질 후 치실까지 겸하면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다수의 전문의들은 입 냄새 유발의 가장 큰 원인으로 스트레스를 지목한다. 스트레스는 구강 환경에 상당한 영향을 미쳐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을 경우 입이 바짝 마르는 현상을 가져온다. 입이 마르는 가장 큰 원인은 스트레스에 의한 타액(침) 순환이 잘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다.

스트레스는 입 냄새뿐만 아니라 이갈이와 코골이 같은 턱관절 장애의 원인이 되는 습관도 불러온다. 턱관절 장애가 심할 경우 안면 비대칭 증상으로 병원을 찾기까지 한다.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이 구강 환경을 지키는 최상의 조건이다.

입 냄새를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물을 많이 마시고 채소류를 자주 섭취하는 것이다. 술과 담배, 커피는 되도록 자제하고 염분이 높은 음식을 즐기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양치질을 할 때 치아만 닦지 말고 혀를 닦는 것도 필요하다. 육류와 튀김 요리 등도 입 냄새 유발에 직접적 영향을 준다. 

최근 탄수화물을 줄이고 지방함량이 높은 육류를 많이 섭취하는 ‘저탄고지’ 다이어트가 유행했지만 이는 입 냄새를 심화시킬 수 있다. 탄수화물 부족이 케토산 성분 분비를 촉진시키기 때문이다.   

반드시 구강청결제를 사용해야만 한다면 식재료를 이용한 천연 구강청결제를 만드는 것도 훌륭한 대안이다. 뛰어난 향균·향취 효과가 있는 생강을 레몬과 함께 믹서에 갈은 후 구강청결제로 사용할 수 있다.

직접 만들기가 번거로울 경우 소금을 이용한 가글도 좋다. 천일염이나 죽염 등을 이용해 소금물을 만든 후 하루에 1번 정도 가글을 하면 입 냄새 제거는 물론 충치와 치주질환 예방에도 효과를 볼 수 있다. 전문의들은 소금물 가글도 자주 하면 역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에 1주일에 5회 정도가 적당하다고 조언한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