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경제 ICT•Block Chain
아마존 AI 스피커, 사생활 침해 논란

아마존의 인공지능(AI) 스피커 에코가 착오를 일으켜 대형사고의 소지를 남겼다. 가족의 대화를 스스로 녹음한 후 외부에 전송하는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미국 파이낸셜타임스(FT)와 CNBC, IT전문매체 더 버지 등은 25일(현지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 거주하는 한 부부가 아마존의 AI 비서 알렉사를 탑재한 AI 스피커 에코로 인해 황당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에코가 자신들이 나눈 대화를 녹음한 뒤 연락처에 있던 동료에게 전송한 것이다. 이 부부는 그 메시지를 전송받은 동료의 연락으로 사실을 알게 된다.

이 부부는 시애틀의 한 지역방송인 KIRO7에 출연해 “이것은 완벽한 사생활 침해”라며 더 이상 에코를 사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비쳤다.

아마존은 에코가 부부의 대화 중에 나온 단어를 명령으로 착각하고 벌어진 일이라며 이번 에러를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아마존 관계자는 “이 부부의 대화 중 ‘알렉사’처럼 들리는 말이 AI 스피커를 작동하게 만들었고 이후 대화에서 메시지 보내기 요청으로 이해한 것 같다”며 “알렉사가 특정 시점에 ‘누구에게 (보낼까요)’라며 큰 소리로 말했고, 그 시점에 대화 내용이 이용자의 연락처 목록 중 이름의 하나로 해석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알렉사가 다시 ‘(연락처 이름) 맞습니까?’라고 물었고 알렉사가 그 대화를 ‘맞다’고 해석했다”며 “비슷한 사건이 재발할 가능성은 매우 적지만 우리는 동일한 사건을 예방하는 다양한 옵션을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 버지는 “알렉사 이용자가 대화 중 알렉사를 깨우는 말을 했을 것”이라며 “아마존이 똑같은 문제를 반복하고 싶지 않다면 음성인식 기능을 보다 광범위하게 구현해야만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3월에도 아마존의 AI 스피커는 다른 단어를 ‘알렉사. 웃어’라는 명령으로 착각해 갑자기 웃는 소리가 흘러나오는 해프닝이 발생해 현지 매체들이 크게 보도한 바 있다.

강희영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