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경제 ICT•Block Chain
韓, 4차산업혁명 美-中-日 모두 열세한경연 설문조사, 5년 뒤에도 차이 좁혀지지 않아

우리나라의 4차산업혁명 기반 기술이 미국은 물론 일본, 중국보다 한참 떨어지며 5년 후에도 이들을 따라잡기가 쉽지 않다는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지난 1일부터 18일까지 ‘클라우스 슈밥’이 제시한 4차 산업혁명 12가지 분야(△바이오 △사물인터넷 △우주기술 △3D프린팅 △드론 △블록체인 △신재생에너지 △첨단소재 △로봇 △인공지능 △컴퓨팅기술(빅데이터 등) △증강현실)에 대한 우리나라의 기술 수준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산업계는 4차산업혁명에 대한 우리나라의 기술 수준이 미국, 일본, 중국과 비교했을 때 지속적으로 뒤쳐질 것이란 전망이다.

우리나라의 기술 수준을 100으로 봤을 때 올해 기준 해당 국가들의 기술 수준은 미국이 130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일본이 117, 중국이 108로 뒤를 이었다. 5년 후 후에도 격차는 크게 좁혀지지 않았다. 미국이 123, 중국과 일본이 각각 113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봤을 때 미국과는 격차가 30 이상 벌어지는 분야가 많았다. 우주기술부터 3D프린팅, 블록체인, 컴퓨팅 기술(이상 미국 140), 바이오, 사물인터넷, 드론, 신재생에너지, 로봇, 증강현실(이상 미국 130) 등 대다수 분야가 큰 차이를 보였다. 그나마 첨단소재, 인공지능 기술(이상 미국 110)은 적은 차이를 보였다.

5년 후에도 한국은 미국에 비해 블록체인을 제외한 11개 기술에 대해 비교열위를 보일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5개 분야에 열세였고 2개 분야 경합, 5개 분야 우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교 열위 분야는 블록체인, 인공지능, 우주기술, 3D프린팅, 드론이다. 경합 기술은 첨단소재, 컴퓨팅기술이다. 우위 기술은 바이오, 사물인터넷, 로봇, 증강현실, 신재생에너지로 나타났다.

중국은 바이오, 사물인터넷, 신재생에너지, 로봇, 증강현실의 기술수준이 2023년 한국과 비슷한 수준으로 발전할 전망이다. 경합 분야인 첨단소재와 컴퓨팅 기술은 한국을 추월했다.

일본과 비교하면 9개 분야가 떨어졌고 3개 분야가 경합인 것으로 조사됐다. 비교 열위 9개 분야는 블록체인, 우주기술, 3D프린팅, 첨단소재, 컴퓨팅기술, 바이오,사물인터넷, 신재생에너지, 로봇이다. 경합 분야는 인공지능, 증강현실, 드론으로 나타났다.

5년 후 한국은 블록체인이 일본보다 비교 우위로 전환될 전망이다. 그러나 인공지능과 증강현실은 뒤쳐질 것이란 예상이다.

국내 산업계는 4차산업혁명에 대해 느끼는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투자 불확실성, 전문인력 부족, 비즈니스 모델 창출 등을 꼽았다. 4차산업혁명의 국내 활성화를 위해서는 산업간 협업, 전문인력 양성, 규제개혁 등을 꼽았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우리경제는 최근 주력산업 정체로 구조적 성장 한계에 직면하면서 4차산업혁명 기술의 발전을 통한 미래성장 동력 창출이 절실한 시점”이라며 “4차산업혁명 시대에는 기업들의 ‘퍼스트 무버’(first mover) 전략이 절대적인 만큼 기업들과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 3D융합산업협회, 한국드론협회, 한국블록체인산업협회,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 한국화섬협회, 한국로봇산업협회, 지능정보산업협회,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등 12개 협회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최영종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