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LG, 美 스마트폰 시장 애플-삼성 추격 가능할까
올 1분기 미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는 애플이 차지했다. 애플은 1분기 1600만 대의 아이폰을 판매해 시장 점유율 42%를 기록했다. 자료: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미국 소비자들이 스마트폰 브랜드 중 삼성전자와 LG전자를 높이 평가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가 25일(현지시간) 공개한 트렌드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미국 내 스마트폰(안드로이드) 브랜드 인지도에서 92%를 차지하면서 1위에 올랐다. 그 뒤를 이어 LG전자가 82%로 2위에 올랐다.

이같은 결과는 미국 시장에서 중저가 시장을 집중 공략하고 있는 화웨이(51%), 샤오미(25%), ZTE(50%)보다 높은 결과다. 또한 구글(79%), 아마존(43%) 등 자국 기업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다음에 구매할 의향이 있는 스마트폰 브랜드를 묻는 질문에 삼성전자는 50%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그 뒤로 구글 45%, LG전자 36% 순이다.

다만 미국 스마트폰 시장의 올 1분기 판매량은 애플에 크게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2일(현지시각)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 1분기 미국 스마트폰 시장의 점유율 1위는 애플로 1600만 대의 아이폰을 판매해 시장 점유율 42%를 차지했다.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 순위 상위 5위에는 △아이폰8 64GB(1위) △아이폰X 64GB(2위) △아이폰X 256GB(3위) △아이폰8플러스 64GB(4위) △아이폰8 256GB(5위) △아이폰7 32GB(7위)등이 올라 상위권을 휩쓸었다.

삼성전자는 점유율 22%로 2위를 차지했다. 전년 동기 대비 4% 하락한 수치다. 이같은 결과는 갤럭시S9의 예약 판매가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S8 예약 판매보다 저조해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갤럭시 판매의 전체적인 부진에서 비롯된다. 삼성전자 제품 중 상위권에 오른 품목은 △갤럭시S8 64GB(6위) △갤럭시S8플러스 64GB(8위) △갤럭시노트8 64GB(9위) 등이다.

LG전자는 점유율 14%로 3위에 올랐으며 ZTE는 점유율 10%로 4위, 모토로라가 4%로 5위, 알카텔 2%로 6위를 차지했다. 1분기 미국 스마트폰 시장 총 판매량은 3870만 대며 전년 동기 4370만 대 판매보다 11.44% 크게 감소했다.

한편 SA는 오는 6월 1일 출시될 ‘LG G7씽큐’에 대해서 긍정적 평가와 부정적 평가를 동시에 담아 눈길을 끌었다.

SA는 “G7씽큐는 탁월한 광각 카메라, 슈퍼브라이트모드 등 훌륭한 스펙을 갖췄다”며 “LG전자가 스마트폰 판매량 절반이 북미시장에서 나옴에도 불구하고 G7씽큐의 가격이 삼성전자 갤럭시S9보다 100달러나 비싼 750달러라는 건 다소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케팅과 프로모션이 G7씽큐의 승부처가 될 것으로 보이며 LG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가격책정을 삼성전자나 애플이 아닌 직접적 라이벌 화웨이에 맞춰져야한다”며 “LG전자가 현실적으로 가격을 매길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LG전자도 이같은 평가를 다소 의식한 듯 미국에서 G7씽큐 시리즈를 구매하면 2년간 무상 보증 받을 수 있는 파격적인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조주완 LG전자 북미지역 대표 겸 미국법인장(부사장)은 최근 G7씽큐 론칭 행사를 통해 “현재 미국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애플과 삼성 등이 앞서 있지만 G7 씽큐의 차별화된 기능을 제대로 보여주면 얼마든지 소비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소비자들의 주목을 끌 수 있는 파격적인 마케팅을 과감히 구사해 북미시장의 스마트폰 실적을 턴어라운드(흑자전환)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강희영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