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식주
中 부동산 광풍 심각 … 36억 명 아파트 지어도
중국 선전시 중심지에 고층 건물들이 빼곡히 들어찬 모습.

중국에서 아파트 분양 보증금이 우리 돈 8억 원에 달해 천정부지의 주택 가격을 실감케 하고 있다.

30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선전차이나머천트가 중국 광둥성 선전시에 분양한 ‘솽시 가든 Ⅲ’ 아파트가 분양권 추첨 보증금이 500만 위안(약 8억4000만 원)이라고 전했다.

이러한 보증금은 선전시의 지리적 특수성에 기인한다는 분석이다. 선전은 중국판 실리콘밸리로 불릴 만큼 글로벌 IT 대기업들이 밀집해있다. 근로자 임금 수준도 일반 근로자보다 크게 높고 교통과 기반시설 등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 베이징과 상하이만큼 부동산 열풍을 주도하는 주요 도시다.

분양 매물은 총 167가구로 881명이 분양권 추첨에 응했다. 총 보증금은 약 44억 위안(7400억8000만 원)으로 집계됐다. 분양권에 당첨되지 않으면 보증금은 반환된다.

이 아파트의 가구당 크기는 최소 204㎡(약 61평), 최대 425㎡(약 128평)다. 가격은 최소 1673만 위안(28억1448만 원)에서 최대 6559만 위안(110억3420만 원)까지 고가격이 책정됐다. 그러나 현지 부동산업계에선 이 가격이 앞서 분양된 ‘솽시 가든 Ⅰ, Ⅱ’에 비해 저렴하다며 분양권 당첨에 성공한 이들은 행운을 잡은 것과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한편 무디스 인베스터스 서비스에 따르면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25~30%는 부동산 관련 산업으로 추정된다. 중국의 중산층 자본 약 70%가 부동산에 몰려 있어 중국 경제의 뇌관으로 작용하고 있다.

중국은 정부가 주택 매매를 허용하기 시작한 1990년대 중반부터 부동산 시장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경제 발전과 대도시 중심의 인구구조 개편이 자연스럽게 진행되면서 시장도 서서히 가열됐다.

특히 지난 2015년 중국 주식 시장이 붕괴된 후유증으로 부동산 열기는 식을 줄 모르고 있다. 부동산이 가장 안전한 자산으로 인식된 결과다. 은행마저도 부동산 대출에 기꺼이 돈을 내주는 등 시장의 열기를 부채질하고 있다.

중국 인민은행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주택시장으로 흘러들어간 신규 대출 금액은 26조6800위안이다. 우리 돈으로 무려 4600조 원대의 천문학적 금액이다. 올해 우리나라 예산 428조 원의 11배에 가까운 금액이다. 시중 대출 절반 이상이 부동산 대출에 몰린 것으로 집계된다.

중국 정부도 부동산 시장의 자본 쏠림 현상이 심각해지자 대안 마련에 나서고 있지만 뚜렷한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주택을 여러 채 보유하지 못하게 하자 위장이혼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나중 이혼을 해도 일정 기간이 지나야만 집을 살 수 있는 규정까지 동원했지만 백약이 무효한 상황이다.

중국 내 전문가들은 부동산 시장의 열기가 식지 않는 이유를 경제적 가치만이 아닌 문화적 측면에서도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판단이다. 즉 중국에서는 결혼을 하려면 반드시 집이 있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이 강하게 지배하는 것이다. 오랫동안 한 자녀 정책을 시행하면서 주택 구입에 대한 열망이 커진 것도 또 다른 배경이다.

최근에는 더욱 큰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우리나라와 비슷하게 지방권에서 심각한 미분양 사태가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베이징이나 상하이, 선전 등의 1선 도시의 집값이 하루가 멀다 하고 오르자 중국 여기저기서 주택 건설에 나선 것이다.

중국 관영매체 신화망에 따르면 중국 중소도시들이 짓고 있는 아파트 수용인원이 2030년까지 34억 명에 달한다는 전망치를 발표하기도 했다. 세계 각 국의 경제 전문가들은 중국 부동산 시장의 이러한 기현상에 대해 정부 차원의 뚜렷한 해결책이 나오지 않는다면 글로벌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 있을 것이라 경고하고 나섰다.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해 시장 분석가 다수를 인용한 기사를 통해 “부동산과 주식 시장 투기 과열로 정점에 다다른 중국 경제가 한순간에 무너지면 일본의 전철을 밟을 수 있고 이는 곧 세계 경제의 극심한 피해”라며 “중국 정부가 금융권에 개입하는 등 거품 제거에 적극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동규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IES
PREV NEXT
ICT & BLOCK
PREV NEXT
여백
#의식주
PREV NEXT
여백
소셜라이브
PREV NEXT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