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IT업계 500대 기업, 평균 연봉 5542만 원
상태바
국내 IT업계 500대 기업, 평균 연봉 5542만 원
  • 최영종 기자
  • 승인 2018.05.31 21: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위 SAP코리아 1억4317만 원

국내 IT업계 매출 상위 500대 기업 소속 직원들은 평균 연봉 5542만 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CXO연구소는 31일 이같은 조사결과를 담은 ‘국내 IT·통신 및 출판·정보서비스 업종 2017년 500대 기업 인건비 효율성 평가 분석’을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IT업계 500대 기업의 전체 인건비 규모는 11조1453억73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직원 한 명에게 5000만 원의 연봉을 지급한다고 가정했을 때 고용할 수 있는 인력 규모는 22만2907명이지만 실제 고용 수는 18만6281명으로 나타났다. 1인당 연간 5000만 원 이상의 보수를 지급한 기업이 많기 때문이다.

직원들에게 연간 1억 원 이상의 보수를 주는 회사는 22개로 전체 4.4%를 차지하고 있다. 1억 미만에서 9000만 원 사이의 보수를 주는 회사는 8개(1.6%), 8000만 원대 21개(4.2%), 7000만 원대 32개(6.4%), 6000만 원대 66개(13.2%), 5000만 원대 109개(21.8%)로 나타났다.

4000만 원대 기업은 125개(25%)로 가장 많은 비율을 보였다. 3000만 원과 2000만 원대는 각각 84개(16.8%), 24개(4.8%)다. 연간 보수를 알 수 없는 기타 기업은 9곳(1.8%)이다.

국내 IT업계 500대 기업 중 연간 보수 상위 20%의 평균 보수액은 8932만 원이다. 하위 20%는 평균 3295만 원에 그쳤다. 연간 보수 상·하위 20% 기업 간 임금 격차는 2.7배다. 상위 20% 기업 보수를 100으로 가정할 경우 하위 20%는 36.9 수준이다. 연간 보수 상위 50%(250위)에 해당하는 중간 값은 5053만 원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간 보수를 월급 단위로 환산했을 때 한 달 평균 1000만 원 이상 되는 기업은 12개(2.4%)다. 이어 900만 원대 5개(1.0%), 800만 원대 7개(1.4%), 700만 원대 20개(4%), 600만 원대 32개(6.4%), 500만 원대 73개(14.6%)다.

조사 대상 중 월 400만 원대가 139개(27.8%)로 가장 많은 비율을 보였다. 300만 원대도 133개(26.6%)로 적지 않았다. 200만 원대 이하는 70개(14.0%), 기타는 9개(1.8%)다.

세부적으로 직원 수가 100명 이상이면서 연간 보수액이 가장 높은 기업은 ‘SAP코리아’로 연봉은 1억4317만 원을 책정했다.

SAP코리아는 지난해 IT업계 매출 24위, 영업이익 50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SAP코리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급여와 상여, 퇴직급여를 합한 총 인건비는 644억2569만 원이며 직원 수는 450명으로 확인된다.

2위는 나이스신용평가(1억4111만 원, 퇴직급여 제외 시 1억2947만 원), 3위는 라인플러스(1억 2884만 원, 1억1345만 원), 4위 태성에스엔이 1억2630만 원(1억1792만 원), 5위 코스콤(1억2523만 원(1억1611만 원) 순이다. 1위부터 5위까지 모두 비상장사다.

증시 상장사 중에서는 넷마블(1억1400만 원) 9위, SK텔레콤(1억571만 원)이 10위를 차지하며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조사 대상 IT관련 500대 기업은 △게임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 60개 △기타 정보기술 및 컴퓨터 운영 관련 서비스업 9개 △시스템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 161개 △자료처리, 호스팅, 포털 및 기타 인터넷 정보매개 서비스업 34개 △컴퓨터 시스템 통합 자문 및 구축 자문업 83개 △컴퓨터 프로그래밍서비스업 20개 △통신업 35개 △출판업 55개 △기타 정보서비스업 36개 △기타 오디오물 출판업 7개였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국내 IT업계 연간 평균 보수가 6000만 원 이상 되는 기업이 전체 30% 수준에 달하고 있다”며 “임금 성장주도 기업을 중심으로 더 우수한 인재를 높은 보수에 영입하려는 경쟁이 치열하다보니 기업 간 상·하위 연봉 격차가 크게 벌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 설립 3년차 미만의 신생기업의 경우 인건비에 대한 부담감이 커 기술 우위를 통한 경쟁력 확보가 심화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맥심걸들 드디어 우리곁으로 출격~’
지하요새를 흔적없이 '쑥대밭'으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마술사 수리와 미스맥심의 환상적인 매직쇼~’
강철비를 뿌리는 다련장 로켓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